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경제 · 금융  >  저축은행·캐피털·대부업

[직원 보양식 격려 2인 2색] '이열치열' 삼계탕 쏜 최윤 아프로서비스그룹 회장

2,500여명 임직원 점심 지원

  • 손구민 기자
  • 2018-08-16 17:39:51
  • 저축은행·캐피털·대부업
[직원 보양식 격려 2인 2색] '이열치열' 삼계탕 쏜 최윤 아프로서비스그룹 회장
최윤 아프로스버시그룹 회장. /사진제공=아프로서비스그룹

OK저축은행 등을 계열사로 둔 아프로서비스그룹의 최윤 회장이 16일 말복을 맞아 전 계열사 2,500여명 임직원에게 삼계탕을 제공했다.

아프로서비스그룹은 이날 본사가 위치한 대한상공회의소 주변 삼계탕 식당에서 전 임직원들이 삼계탕을 공짜로 먹을 수 있도록 점심 식사비용을 전액 지원했다고 밝혔다.

이번 ‘삼계탕 이벤트’는 최 회장이 직접 기획한 것으로 알려졌다. 직원 사기진작에 늘 신경을 써오던 최 회장은 “회사가 잘 성장하려면 직원들의 건강이 최우선”이라며 “111년 만의 폭염에 지친 직원들이 삼계탕으로 남은 여름을 잘 이겨내기를 바라는 마음에서 삼계탕을 쏘게 됐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최 회장은 직원 사기진작을 위해 지난 2월 평창동계올림픽 폐막식에 임직원이 참가할 수 있도록 참가비용을 지원하고 당시 유행하던 ‘롱패딩’을 일괄 구매해 지급하기도 했다. 6월 러시아월드컵에서도 국가대표팀 응원을 위해 24명의 직원을 ‘원정 응원단’으로 선발해 체류비용 등을 지원했다.
/손구민기자 kmsohn@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