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산업  >  기업

한화에너지·두산, 세계 첫 수소연료전지 발전소 착공

2,550억 투자…2020년 상업생산

  • 고병기 기자
  • 2018-08-16 17:19:55
  • 기업
<a class='company_link' href='/Stock/000880'>한화(000880)</a>에너지·두산, 세계 첫 수소연료전지 발전소 착공
16일 충남 서산시 대산산업단지에서 열린 대산수소연료전지 발전소 착공식에서 류두형(왼쪽에서 여섯번째) 한화에너지 대표, 김영욱(오른쪽에서 두번째)대산그린에너지 대표, 유수경(오른쪽에서 첫번째)두산퓨어셀 전무 등 관계자들이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한화에너지
한화에너지와 ㈜두산(000150)이 세계 최초로 부생수소 연료전지 발전소를 건설한다. 한화에너지는 기존의 집단에너지·태양광 발전사업에다 수소 연료전지 발전사업까지 사업영역을 확장하게 됐으며 두산은 연료전지 사업 진출 이래 최대 규모의 발전소에 부품을 공급함으로써 기술 경쟁력을 인정받게 됐다.

한화에너지는 충청남도 서산시 소재 대산산업단지에서 50㎿ 규모의 부생수소 연료전지 발전소 착공식을 개최했다고 16일 밝혔다. 수소 연료전지 발전은 석유화학단지의 화학공정 부산물인 수소를 추출해 산소와 전기화학 반응을 일으켜 전력을 생산하는 방식으로 부생수소를 연료로 사용하는 초대형 연료전지 발전사업으로는 세계 최초다.

사업 주체는 한화에너지(49%)·두산·한국동서발전·SK증권 등이 출자한 특수목적법인(SPC)인 대산그린에너지다. 발전소는 부지면적 2만여㎡에 세워지며 총 사업비는 2,550억원 규모다. 오는 2020년 6월부터 상업생산을 시작해 충남 지역 약 17만가구가 사용할 수 있는 40만㎿h의 전기를 생산할 예정이다. 류두형 한화에너지 대표는 “국내 신재생에너지사업 확대와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두산은 연료전지 114대(총용량 50㎿)를 공급하고 준공 후 20년간 서비스 사업까지 맡는다. 총 계약 금액은 4,690억원이다. 두산은 지난해 부생수소 연료전지를 독자기술로 개발했으며 올 4·4분기부터 대산산업단지 내 발전소에 순차적으로 공급할 예정이다. 두산은 지난 3년간 국내 46개 부품 공급사 공동으로 관련 기술을 개발해 분리판·슈퍼모듈 등 주요 부품의 국산화율을 98%까지 높였다. 두산 관계자는 “초기 단계인 부생수소 연료전지 시장에서 한국 기업이 기술 경쟁우위를 가지고 세계 시장을 선도하는 중요한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고병기기·박성호기자 staytomorrow@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