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증권  >  시황

[투자의 창]미국 세제 개편이 주식시장에 주는 의미

최혜령 크레디트스위스 수석

  • 이경운 기자
  • 2018-08-16 17:30:39
  • 시황
[투자의 창]미국 세제 개편이 주식시장에 주는 의미

미국의 세제개혁으로 법인세가 35%에서 21%로 조정된다는 발표 후 단기적으로 미국 기업들의 영업 현금흐름은 더 견고해질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법인세 부담률이 높은 통신이나 소비재 기업의 영업 현금흐름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이다. 미국 시장의 법인세 조정 후의 투자전략은 어떻게 짜야 할까.

현재 미국 상장사들의 현금보유액은 단기적으로 최고 수준이다. 미국의 시가총액 500위 회사가 보유한 현금은 지난 10년간 1,000조달러에서 2,200조달러까지 가파르게 증가했다. 반면 현금사용액은 지난 40년간 최저 수준이다. 전체 유보현금의 60% 정도만 투자, 연구개발(R&D), 배당 등을 위해 쓰였다.

단순히 미국 기업들이 거시경제의 불확실성 때문에 사내 유보 현금액을 높였을까. 미국 상장사들이 보유한 현금 자산의 56%가 미국 밖에 있는 것에 주목할 필요가 있다. 해외에 현금유보액이 많기 때문에 현금 유출액이 증가액을 따라가지 못하고 부채금액이 현금이나 매출 그리고 상각전영업이익(EBITDA)보다 빠르게 증가하는 것이다. 미국의 법인세제 개편은 기업들의 현금보유량 증가를 더욱 가속화할 것이다. 아울러 유보현금을 어떻게 사용할지 결정함에 따라 기업의 주가 흐름도 달라질 것이다.

먼저 생각해볼 수 있는 것은 기업들의 투자 확대다. 미국의 시가총액 500위 기업의 매출 대비 투자 비율은 지난 2013년 7%에서 2015년 5.7%로 떨어졌다. 이런 감소세는 업황이 악화한 에너지 업종에서 두드러졌을 뿐 에너지 업종을 제외한 업종의 매출 대비 투자율은 2011년 이후 5%대로 유지되고 있다. 기업의 투자 결정은 하루아침에 할 수 있는 것이 아니고 법인세 감소로 인한 투자액 증가가 주가 상승까지 이어지려면 더 오랜 트랙레코드가 필요하다. 따라서 한 기업의 유보현금액과 투자계획보다는 과거 5년간 어떤 투자 형태를 보였는지, 그 투자로 기업의 영업 현금흐름이 꾸준히 증가했는지에 주목해야 한다. 그런 기업은 법인세율의 변화로 유보현금액이 많아지면 더 공격적인 투자로 기업의 경제적 부가가치를 창출하고 주가 상승을 만들어낼 수 있다.

주주에게 도움이 되는 바이백을 하는 기업에도 주목할 필요가 있다. 크레디트스위스홀트(HOLT)의 분석에 따르면 바이백 효과가 주가 상승으로 이어져 주주들에게 도움이 되는 기업들은 공통점이 있다. 첫째, 영업 현금흐름이 고정지출에 속하는 이자·배당·임대료 등보다 크다. 둘째, 바이백으로 인한 주식 상승률이 지난 7년간 2% 이상이며 셋째, 기업의 주당 현금흐름할인(DCF) 가치가 현재의 주가보다 12% 이상 높아 주식 바이백시 주당 DCF 가치가 증가하는 기업이다.

향후 미국의 세제 개편이 주주가치 환원에 어떠한 영향을 줄지 가늠해보면서 미국 주식시장에 투자할 기회를 고민해볼 만한 시기이다.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