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산업  >  경제단체

생산성본부-한국기업데이터, 빅데이터 활용한 생산성 향상 손 맞잡다

17일 오전 생산성본부서 업무 협약 체결

  • 정민정 기자
  • 2018-08-17 13:59:19
  • 경제단체

한국생산성본부, 한국기업데이터, 빅데이터

생산성본부-한국기업데이터, 빅데이터 활용한 생산성 향상 손 맞잡다
노규성(왼쪽) 한국생산성본부 회장이 송병선 한국기업데이터 대표와 17일 오전 생산성본부에서 기업 빅데이터를 활용한 생산성 향상 업무협약을 체결한 후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생산성본부

한국생산성본부는 한국기업데이터와 17일 오전 한국생산성본부에서 회의실에서 ‘기업 빅데이터를 활용한 산업 생산성 향상’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생산성본부는 4차 산업혁명 선도 기관으로 개인, 기업, 국가의 4차 산업혁명 역량 강화를 지원하고 있다. 특히 최근에는 빅데이터 기반의 일자리, 교육 플랫폼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한국기업데이터는 국내 최대인 830만개 기업의 재무·신용·산업정보를 보유한 기업 데이터 전문기관이다.

이번 업무협약은 양 기관이 가진 데이터 조사 및 분석, 생산성 향상 전문 역량을 기반으로 기업 빅데이터를 활용한 우리 산업 전반의 생산성 향상 방안을 마련하고자 추진하게 됐다. 향후 양 기관은 기업 빅데이터를 활용한 신규 사업을 공동으로 개발하는 것은 물론, 생산성 관련 연구 및 정책 지원 등을 위해서도 다각적으로 협력하게 된다.

노규성 생산성본부 회장은 “빅데이터는 4차 산업혁명시대의 핵심 원료이자 기반 기술로 그 중요성이 특히 높음에도 그간 우리나라는 정보보호 이슈 등으로 빅데이터의 활용이나 산업적 발전이 더딘 측면이 있었다”며 “우리 기업들이 미래 경쟁에서 살아남을 수 있도록 빅데이터를 활용한 산업 생산성 향상에 힘을 쏟을 것”이라고 말했다.
/정민정기자 jminj@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