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국제  >  인물·화제

中, 독자기술로 개발했다던 브라우저, 알고 보니 구글 베껴

중국 누리꾼, 내장 파일 분석해 사실 발견
中 레드코어 "거인의 어깨에 올라선 것" 주장

  • 권혁준 기자
  • 2018-08-17 10:49:34
  • 인물·화제

중국, 구글, 크롬, 웹 브라우저, 레드코어, 웨이보

中, 독자기술로 개발했다던 브라우저, 알고 보니 구글 베껴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와 명보의 17일 보도에 따르면 중국이 독자기술로 개발했다고 주장한 웹 브라우저가 미국 구글의 ‘크롬’을 베낀 것으로 드러났다. 사진은 기사와 무관하다./출처=이미지투데이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와 명보의 17일 보도에 따르면 중국이 독자기술로 개발했다고 주장한 웹 브라우저가 미국 구글의 ‘크롬’을 베낀 것으로 드러났다.

이들 매체에 따르면 중국 베이징의 스타트업 ‘레드코어’는 자사가 개발한 사무용 웹 브라우저를 홍보하면서 “중국 최초로 혁신적인 스마트 브라우저를 개발해 미국의 독점을 깨뜨렸다”고 자랑했다. 레드코어 브라우저의 고객에는 국무원, 국유자산감독관리위원회, 국가항천국과 같은 중국 정부 부처와 국유기업이 포함됐다. 이 회사는 최근 2억5,000만 위안(약 410억원)에 달하는 정부기관, 대기업 등의 투자를 유치하기도 했다.

하지만 최근 한 중국 누리꾼이 레드코어 브라우저의 내장 파일을 분석한 결과 구글의 웹 브라우저 ‘크롬’을 베꼈다는 사실을 발견했고, 이를 동영상으로 만들어 웨이보(중국판 트위터)에 올렸다. 이에 레드코어 창립자이자 최고경영자(CEO)인 천번펑은 “우리 제품이 크롬의 브라우저 엔진에 기반을 둔 것을 부인하지 않겠다”며 “하지만 크롬 브라우저는 매우 낡은 기술에 불과하며, 우리가 소프트웨어를 하나하나 다 만들려고 했다면 너무나 오랜 시간이 걸릴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안드로이드가 리눅스 기술에 기반을 뒀지만, 아무도 구글 안드로이드의 혁신성을 부인하지 않는다”며 “우리 브라우저에도 많은 독자기술이 가미됐다”고 주장했다. 이 회사의 다른 경영진은 “우리는 거인의 어깨에 올라서서 혁신을 이뤄낸 것”이라고 말하기도 했다.

이에 누리꾼들은 이번 사건이 지난 2003년 상하이교통대학의 천진 교수가 미국 모토로라 사의 제품을 베낀 다음 중국의 독자적인 디지털 신호처리 칩을 개발했다고 발표한 ‘한신’ 사건을 떠올리게 한다고 질타했다. /권혁준인턴기자 hj7790@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