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경제 · 금융  >  여신

카카오뱅크, 이번엔 전월세 대출 '돌풍'

출시 6개월만에 대출 약정액 4,329억원 달해

  • 김기혁 기자
  • 2018-08-17 14:16:22
  • 여신
카카오뱅크는 전월세 보증금 대출이 출시 6개월 만에 대출 약정액 4,329억원을 기록했다고 17일 밝혔다.

카카오뱅크가 전월세 보증금 대출자들을 분석한 결과 소득 5,000만원 이하 또는 빌라·다가구·오피스텔 등 서민 주거와 연관된 이들이 전체의 62.1%를 차지했다. 이 가운데 64%는 소득 2,500만원 이하 또는 빌라·다가구 등 주거용 주택에 거주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카카오뱅크 관계자는 “주 고객층이 20~40대고 이 연령대의 소득 수준과 직장 내 업무상황, 거주 형태 등을 고려해 전월세 보증금 대출 상품을 준비한 것”이라며 “서민 주거 안정을 도모하는 데 목표를 두고 있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전월세 보증금 대출자의 65.8%가 은행 영업 외 시간인 오후4시에서 다음날 오전9시 사이에 대출 약정을 체결한 것으로도 분석됐다. 카카오뱅크 전월세 보증금 대출의 평균 금리는 지난달 말 기준 2.96%로 주요 5대 은행의 평균 대출금리인 3.14%에 비해 0.18%포인트 낮다.
/김기혁기자 coldmetal@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