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산업  >  기업

[주목! 이차-GLC 43 AMG 쿠페] 강력한 가속력·경쾌한 핸들링…스포츠카 뺨치는 SUV

부메스터 사운드 시스템도 훌륭

  • 구경우 기자
  • 2018-08-18 10:00:14
  • 기업
[주목! 이차-GLC 43 AMG 쿠페] 강력한 가속력·경쾌한 핸들링…스포츠카 뺨치는 SUV

AMG는 메르세데스-벤츠의 고성능 차다. 높은 출력에 스포츠 주행성능이 강조된 차로 묵직하면서도 강력한 힘으로 밀어붙이는 맛이 있다.

시승한 모델은 벤츠의 컴팩트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GLC’의 C필러를 날렵하면서도 부드럽게 깎은 쿠페다. 여기에 AMG가 붙었다. ‘GLC 43 AMG 4매틱 쿠페’의 운전대를 직접 잡고 서울과 경기도 일대 도심과 고속도로 약 300㎞를 주행했다.

외관은 GLC 쿠페에 다이아몬드 그릴을 적용했다. 앞 범퍼 아래쪽과 후면을 장식한 크롬 장식들이 이 차가 일반 GLC 쿠페와는 다른 차라는 것을 알게 해준다.

첫 시승에서 놀란 점은 시트다. 척추와 목을 정확히 받치면서도 운전자의 양 허리와 등을 꽉 잡아 편안함을 느낄 수 있다. 여기에 AMG 전용 D컷 핸들의 3시와 9시 방향은 땀을 잘 흡수하면서도 미끄러지지 않는 알칸타라 가죽으로 마감했다. 앉은 자세에서 핸들을 잡아보면 “잘 달릴 수 있다”는 자신감이 절로 생긴다. 이 차는 댐퍼를 조절해 다양한 드라이빙모드(컴포트·스포츠·스포츠플러스)를 제공하는 에어보디컨트롤서스펜션을 탑재했다.

컴포트 모드는 부드럽다. AMG라는 수식어와 SUV라는 사실을 잊어버리고 편안한 드라이빙을 즐길 정도다. 압권은 스포츠 주행이다. 43 AMG는 6기통 가솔린 바이터보 엔진을 달아 367마력, 최대 53㎏·m의 토크를 낸다. 배기량과 마력이 높은 63 AMG에 비해 소위 치고 달리는 ‘펀치력’이 약할 것이라는 생각이 있었다. 하지만 일단 스포츠 모드로 달리면 이 같은 우려는 사라진다. 엑셀을 밟으면 적당히 울리면서도 귀를 거스르지 않는 배기 사운드가 뒤에서 운전석 어깨 위로 들려온다.

밟으면 한계속도까지 순식간에 도달한다. 브레이크로 가속과 감속을 반복해도 쉽게 지치지 않고 꾸준히 달린다. 가장 인상적인 점은 핸들링이다. 마치 낮은 스포츠카를 탄 것처럼 날카로우면서도 경쾌하게 움직인다. 4륜 구동으로 지면을 꽉 잡고 움직이는 이 차는 경량급 복서가 링 위를 뛰는 것처럼 날카롭고 빠른 반응이 핸들로 전해진다. 13개 스피커로 구성된 부메스터 서라운드 사운드시스템도 표현력이 훌륭하다.

잘 달리고 잘 움직이고 잘 서고 사운드 시스템도 좋다. 가격은 9,670만원. 가진 재능을 감안하면 매력적인 가격이다./구경우기자 bluesquare@sedaily.com

[주목! 이차-GLC 43 AMG 쿠페] 강력한 가속력·경쾌한 핸들링…스포츠카 뺨치는 SUV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