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문화 · 스포츠  >  라이프

'전설의 족장' 태풍 솔릭, 한반도 향해 북상

일본 기상청은 23일께 한반도 전역 영향권 예보

  • 조교환 기자
  • 2018-08-18 14:18:12
  • 라이프

태풍 솔릭

'전설의 족장' 태풍 솔릭, 한반도 향해 북상
제19호 태풍 ‘솔릭’의 이동경로 예상도. /기상청 홈페이지

지난 16일 괌 주변에서 발생한 제19호 태풍 ‘솔릭(SOULIK)’이 세력을 키우면서 한반도를 향해 북상 중이다.

기상청 예보에 따르면 이 태풍은 18일 오전 9시 현재 일본 가고시마 남동쪽 약 1,210㎞ 부근 해상에서 시간당 4㎞의 속도로 북상 중이다. 중심기압 970헥토파스칼(hPa), 최대풍속 35.0m/s인 중형 태풍이다. 기상청은 솔릭이 19일 가고시마 동남동쪽 약 970㎞ 부근 해상을 거쳐 오는 23일 오전 가고시마 서북서쪽 약 140㎞ 부근을 지날 것으로 전망했다. 제주와 남해안 일부가 영향권에 들 것으로 예측했다.

하지만 일본 기상청은 우리나라와 다소 엇갈린 예보를 내놨다.

이날 일본 기상청 예보를 보면 솔릭은 20일 오전 일본 남쪽까지 이동한 후 21일 규슈 등 서일본에 접근할 전망이다. 이어 서일본 육상을 거쳐 23일에는 동해상으로 진출해 한반도 전역이 태풍 영향권에 들 것으로 예상했다.

솔릭이 현재 일본 가고시마 쪽으로 접근하고 있고, 기압계 배치 등에 따라 태풍 이동 경로는 달라질 수 있어 당분간 기상청 예보를 예의주시해야 할 것으로 보인다.

한편 솔릭은 미크로네시아에서 제출한 이름으로 전설 속의 족장을 칭한다.
/조교환기자 change@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