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산업  >  생활

이산가족 상봉에 맥심커피·맥스봉·삼다수도 금강산 간다

  • 허세민 기자
  • 2018-08-18 16:14:00
  • 생활
이산가족 상봉에 맥심커피·맥스봉·삼다수도 금강산 간다
이산가족 상봉 행사를 앞두고 지난 15일 통일부 선발대 직원들이 금강산 방문을 위해 서울 종로구 남북회담본부를 나서고 있다. /연합뉴스

오는 20일부터 금강산에서 열리는 이산가족 상봉을 앞두고 국내 식품 ‘맥심’ ‘삼다수’ ‘맥스봉’ 등도 금강산을 찾는다.

18일 식품업계에 따르면 이번 제21차 이산가족 상봉에는 CJ제일제당, 현대그린푸드, 동서식품, 제주개발공사 등의 기업이 식품 후원 혹은 현장 케이터링을 맡은 것으로 알려졌다.

동서식품은 금강산에 ‘맥심’ 브랜드 커피 2만 개를 보내는 것으로 알려졌다. 동서식품은 과거 북한과는 개성공단 입주기업에 ‘맥심’ 커피믹스와 ‘맥스웰하우스’ 인스턴트 커피 등을 공급한 인연이 있다. 당시 ‘맥심’ 커피는 구내식당에 후식으로 비치돼 공단 노동자들 사이에 큰 인기를 끌었다. 이 커피는 2002년부터 2008년까지 금강산 편의점에 입점 되기도 했다.

국내 생수 부문 1위를 달리는 제주개발공사의 ‘삼다수’도 이번 이산가족 상봉을 계기로 북한 땅을 밟는다. 삼다수는 과거 CU 편의점을 통해 개성공단에 입주해 현지에서 팔린 바 있다. CJ 편의점은 개성공단이 문을 닫기 전인 2016년 2월 전까지 운영됐고, 당시 인기 품목은 삼다수·코카콜라·초코파이·신라면 등이었다.

CJ제일제당은 미니 소시지 브랜드 ‘맥스봉’, 밤 제품 ‘맛밤’, 김으로 만든 ‘김스낵’ 등의 간식류를 금강산에 보내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번 남북 이산가족 상봉행사의 식사 케이터링은 현대그린푸드가 맡는다. 현대백화점 그룹 계열사로 범 현대가에 속하는 현대그린푸드는 단체급식, 식자재, 가정 간편식 등을 펼치는 식품전문기업이다. /허세민기자 semin@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