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정치  >  통일·외교·안보

병사 '평일외출', 내일부터 13개 부대로 확대…"PC방 가능, 음주는 불가"

  • 정순구 기자
  • 2018-08-19 11:02:07
  • 통일·외교·안보
병사 '평일외출', 내일부터 13개 부대로 확대…'PC방 가능, 음주는 불가'

평일 일과를 끝낸 병사들의 ‘부대 밖 외출 제도’를 시범 운용하는 부대가 내일부터 확대된다.

국방부는 19일 부대 밖 외출 제도의 장·단점을 평가하기 위해 오는 20일부터 10월 31일까지 육·해·공군, 해병대 등 13개 부대에서 해당 제도를 시범 운용한다고 밝혔다.

육군은 3·7·12·21·32사단 등 5개 부대이고 해군과 해병대는 1함대, 해병 2사단 8연대와 6여단 군수지원대대, 연평부대 90대대 등이다. 공군은 1전투비행단, 7전대, 305관제대대, 518방공포대를 시범 운용 부대로 선정했다.

병사들은 평일 일과 이후 부모와 가족 등을 면회하거나 외래병원 진료, 분·소대 단합활동 등을 할 수 있다. 음주는 절대 금지지만, PC방 출입은 지휘관 승인을 얻을 경우 제한을 두지 않을 계획이다.

외출 시간은 평일 일과가 끝나는 오후 6시 이후부터 당일 저녁 점호시간(오후 10시) 전까지다. 복귀 시간은 지휘관 판단으로 조정할 수 있도록 했다. 외출 구역 역시 부대별 지휘관이 지정하는 지역으로 제한된다.

국방부 관계자는 “시범운용 기간 중 두 차례의 장·단점 중간평가를 하고, 병사와 부모 의견수렴과 전·후방부대 형평성 등을 충분히 고려해 연말까지 합리적인 방안을 마련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국방부는 ‘국방개혁2.0’의 과제로 내년부터 평일 일과 이후 병사 외출 제도 전면 시행을 검토 중이다. 군과 사회와의 소통을 확대하고 작전·훈련 준비를 위한 충분한 휴식 보장 등의 취지에서다. /정순구기자 soon9@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