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문화 · 스포츠  >  방송·연예

[창간기획-우리에게 중국은 무엇인가]자국 콘텐츠엔 '몰빵 지원'…표절은 '나몰라라'

■문화산업 '편파'하는 中
中당국 中華강한 콘텐츠 선정
통 큰 인센티브 등 제공 육성
한국TV 예능 베껴도 발뺌만
韓 정부 대응 미숙…업계 속앓이

  • 나윤석 기자
  • 2018-08-19 17:01:16
  • 방송·연예
[창간기획-우리에게 중국은 무엇인가]자국 콘텐츠엔 '몰빵 지원'…표절은 '나몰라라'

‘차이나머니’를 무기 삼아 글로벌 무대를 휩쓰는 중국 문화 콘텐츠 기업의 배경에는 정부의 든든한 뒷배가 자리 잡고 있다. 지난 2010년 ‘12차 5개년 계획(2011~2015년)’에 문화 산업을 포함해 중장기 발전 로드맵을 제시한 중국 정부는 최근 들어서는 자국의 문화·역사에 대한 자부심을 소재로 삼은 콘텐츠를 직접 지원하며 문화상품을 통해 ‘중화주의’를 전파하는 데 총력을 기울이는 모습이다.

대표적인 것이 중국 정부가 2016년부터 진행하고 있는 ‘차이나 드림’ 프로젝트다. 이 사업은 ‘중국의 역사를 기반으로 중국의 핵심 역량을 전파하는 애니메이션’을 5년(2016~2020년)에 걸쳐 총 100편을 선정해 작품당 300만위안(약 4억9,100만원)을 지원하는 것을 골자로 한다. 작품당 지원금액은 그리 크지 않지만 정부가 중화주의를 고취하는 콘텐츠를 육성하기 위해 총 3억위안을 쏟아붓기로 했다는 점에서 주목할 만한 사례다.

이달 3~6일 중국 상하이 푸동 국제전람센터에서 열린 ‘제18회 차이나 조이(China Joy)’ 박람회에서도 중국 정부의 방침에 순응해 중국 문화와 역사를 결합한 콘텐츠들이 대거 선보였다. 중국 최대의 디지털 콘텐츠 박람회로 애니메이션·게임·웹소설·e스포츠 등 각종 문화상품을 전시하는 이 행사에서 올해 ‘신서유기: 몽키킹의 부활’이라는 애니메이션을 원작으로 삼은 게임 데모 영상이 처음으로 공개됐고 중국의 고대 악기에서 모티브를 얻은 게임인 ‘고악풍화록’이 소개된 부스는 길게 늘어선 줄 때문에 입장에만 40~50분이 소요될 만큼 비상한 관심을 모았다. 이번 박람회에 참여한 텐센트그룹의 청우 부총재는 “정부 지원 추세와의 직접적인 연관성을 언급하기는 곤란하다”면서도 “중국의 고대 역사에 대한 자부심과 문화 콘텐츠를 결합하는 사례가 점점 늘어나고 있는 것은 분명한 사실”이라고 말했다.

문화 산업에 대한 정부 차원의 지원은 통이 크고 편파적이다. 중국은 2009년 ‘중국문화산업진흥계획’을 통해 문화 산업을 11번째 국가전략산업으로 승격한 뒤 2010년 내놓은 12차 5개년 계획에 △10대 도시 공연장 건설 △연예 산업 발전자금 운영 △문화산업단지 육성 △애니메이션 산업 지원 △세계 10대 게임 기업 육성 등의 중장기 발전 방향을 담았다. 2012~2015년에 걸쳐 3차원(3D) 기반의 첨단영화 산업 부흥을 위해 흥행 규모에 따라 최대 1,000만위안의 인센티브를 제공한 것 역시 이러한 줄기 아래 나온 세부 정책이다.

문화 산업에 대한 중국 정부의 ‘편파 지원’은 한국 문화산업계에 심각한 위협요인이다. 실제로 문화체육관광부 산하 한국저작권위원회에 따르면 중국 방송이 노골적으로 한국의 TV 예능 프로그램을 표절한 사례는 2014~2018년 18건에 달하지만 중국 측은 “정부가 나설 일이 아니다”라며 발뺌하고 있어 국내 콘텐츠 제작사들은 속만 태우는 실정이다. 표절 사례는 ‘효리네 민박(JTBC)’ ‘삼시세끼(tvN)’ ‘무한도전(MBC)’ ‘1박 2일(KBS)’ 등 국내 각 방송사의 대표작을 망라하고 있다. 한국콘텐츠진흥원의 한 관계자는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THAAD·사드) 문제가 불거지기 이전에도 중국의 방송 제작사들은 공청회나 세미나 등을 통해 한류 상품에 대한 수입 규제 방안을 마련해달라고 정부에 줄기차게 요구했었다”며 “사드 현안이 터지자마자 중국 정부는 기다렸다는 듯이 ‘한한령(限韓令·한류 수입 금지령)’ 조치를 시행하면서 국내 업계가 직격탄을 맞았다”고 설명했다.

국내 전문가들은 우리 정부의 각성을 촉구하고 있다. 김원동 한중콘텐츠연구소 대표는 “중국 측은 ‘정부가 공식적으로 한한령 지침을 하달한 적은 한 번도 없다’는 식의 의뭉스러운 태도로 일관하고 있는데 이에 맞서는 한국 정부의 대응은 어설프고 미숙하기 짝이 없다”며 “중국이 사드 보복 해제에 대한 뉘앙스를 풍긴 지 5개월이 흘렀는데도 여전히 변화의 조짐이 없다는 점도 우리 정부의 외교전략 부재를 반증하는 것”이라고 꼬집었다.
/나윤석기자 nagija@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