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산업  >  생활

현대백화점그룹, 아마존과 손잡고 ‘미래형 유통매장’ 만든다

  • 허세민 기자
  • 2018-08-20 09:08:03
  • 생활

현대백화점, 아마존고



현대백화점그룹, 아마존과 손잡고 ‘미래형 유통매장’ 만든다

현대백화점(069960)그룹이 세계 최대 온라인 유통업체인 ‘아마존’과 손잡고 미래형 유통매장 연구에 나선다고 20일 밝혔다. 2020년 하반기 오픈 예정인 현대백화점 여의도점(가칭)에 아마존의 첨단 기술을 적용해 고객들에게 새로운 쇼핑 경험을 제공한다는 구상이다.

현대백화점은 서울 역삼동 아마존웹서비스코리아 본사에서 아마존웹서비스와 ‘미래형 유통매장 구현을 위한 전략적 협력 협약(SCA)’를 체결했다고 이날 밝혔다.

아마존웹서비스는 아마존의 클라우드 시스템 자회사로, 클라우드 서비스 분야의 세계 1위 기업이다. 이번 협약에 따라 양사는 △미래형 유통매장 공동 연구 △그룹 통합 고객 분석 시스템 구축 ▲현대IT&E와 파트너십 강화 등을 함께 추진하기로 했다.

양사는 우선 아마존의 첨단 기술이 적용된 미래형 유통매장 구현을 위한 공동 연구에 나설 예정이다. 세계 최초 무인자동화 매장 ‘아마존 고’의 소비자가 쇼핑을 한 뒤 걸어 나오면 자동으로 결제가 이뤄지는 기술인 ‘저스트 워크 아웃’ 기술을 활용한 무인 슈퍼마켓을 비롯해 드론을 활용한 야외 매장 내 식음료 배달, 아마존의 인공지능을 활용한 무인 안내 시스템 구축 등이 연구 대상이다. 아마존의 첨단기술이 적용되는 곳은 2020년 하반기 서울 여의도 파크원 부지에 문을 여는 현대백화점 여의도점이 예상된다. 또한 연내에 아마존 클라우드 서비스를 기반으로 현대백화점그룹 통합멤버십 ‘H-포인트’의 고객 분석 시스템도 새로 구축할 예정이다. /허세민기자 semin@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