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국제  >  기업

머스크 “상장폐지 추진” 트윗에··공매도 투자자 “1조3,000억원 수익 챙겨”

공매도 투자자, "빌린 주식 112억달러 달해"

  • 박홍용 기자
  • 2018-08-20 10:32:26
  • 기업

일론 머스크, 테슬라, 전기차, 공매도

머스크 “상장폐지 추진” 트윗에··공매도 투자자 “1조3,000억원 수익 챙겨”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로이터연합뉴스

미국 전기차회사 테슬라의 주가 하락에 베팅한 공매도 투자자들이 ‘상장폐지 추진’ 발표 후 약 열흘간 12억달러(1조3,000억원)의 이익을 낸 것으로 추산된다고 파이낸셜타임스(FT)가 1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테슬라를 이끄는 일런 머스크 최고경영자(CEO)는 지난 8일 공매도 투자자들을 비난하면서 트위터를 통해 상장폐지를 검토하겠다고 발표했다.

머스크 발언 이후 이 회사의 주가는 급등했다가 이내 하락세로 돌아섰고 지난 17일에는 오히려 머스크 발언 이전보다 19%나 낮은 수준으로 마감했다.

금융분석 업체인 S3 파트너스에 따르면 이 기간 매도 포지션의 시가는 12억달러 상승했다.

공매도는 주가가 하락할 것으로 예상해 주식을 빌려 매도한 뒤 내려간 가격에 주식을 매입해 빌렸던 주식을 되갚는 방식으로 시세 차익을 내는 투자 기법이다. 공매도는 주가를 떨어뜨릴 수 있어 기업 경영자에게는 최대 골칫거리로 꼽힌다. 테슬라는 전체 유통 주식에서 대주(貸株) 물량이 약 4분의 1을 차지해 미국 증시에서 가장 공매도가 집중된 주식이다.

특히 문제의 트윗이 올라온 이후 정리된 매도 포지션(short Position)은 4% 미만에 불과한 것으로 집계됐다.

지난 10일간의 주가 흐름을 보면 공매도 세력이 자동차와 에너지 산업을 혁신하겠다는 머스크의 비전에 기대를 거는 투자자들과의 공방전에서 승기를 잡은 셈이다.

S3 파트너스에 따르면 테슬라의 주가 하락에 베팅하는 투자자들이 빌린 주식은 112억달러 규모다.

/박홍용기자 prodigy@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