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부동산  >  건설업계

포스코건설, 파나마 최대 복합화력발전소 준공

생산전력 파나마 발전량 23%달해

  • 이혜진 기자
  • 2018-08-21 17:31:36
  • 건설업계


포스코건설, 파나마 최대 복합화력발전소 준공

포스코건설이 파나마에서 최대 규모의 복합화력발전소를 준공했다고 21일 밝혔다.

이 발전소는 파나마 수도인 파나마시티에서 북쪽으로 약 60km 떨어진 콜론지역에 위치한 파나마 최대 규모의 381MW급 발전소로 공사금액은 7,500억원이다. 이곳에서 생산되는 전력은 파나마 발전량의 약 23%에 달한다. 후안 카를로스 바렐라 파나마 대통령은 17일 열린 준공식에 참석해 “포스코건설의 높은 기술력과 우호적인 협조로 무사히 준공할 수 있었다”며 “콜론 복합화력발전소는 온실가스 배출저감과 함께 파나마 에너지 안보를 굳건히 한 작품 중 하나”라고 말했다. 포스코건설 박영호 에너지사업본부장은 “현지 노조와의 갈등, 연중 8개월이나 되는 우기 등 어려운 여건에서도 성공적인 준공으로 파나마 전력산업에 기여할 수 있게 돼 기쁘다”며 “이를 바탕으로 중남미 시장에서의 경쟁우위를 더욱 확고히 할 것”이라고 밝혔다.

콜론 복합화력발전소 건설공사는 27개월 만에 준공돼 가스복합발전 공사분야에서 중남미 최단기간 공사기록을 세우기도 했다.
/이혜진기자 hasim@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