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서경스타  >  TV·방송

‘비디오스타’ 김지민의 폭로 “김대희, 성형한 이후 후배들이 피한다”

  • 최주리 기자
  • 2018-08-21 18:16:45
  • TV·방송
‘비디오스타’ 두 번째 출연인 김지민의 마구잡이 폭로전에 모두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김지민은 “요즘 술독에 빠져 산다”며 자신의 근황을 셀프 폭로해 모두의 웃음을 자아냈다. 그녀는 한때 일에 빠져 살았던 지난날을 회상하며, 현재를 돌아보니 나중에 후회하겠다는 생각에 술자리를 자주 다닌다고 털어놨다. 이에 MC 박나래는 “이 언니 요즘 뱃사람처럼 마신다.”고 말해 스튜디오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고. 뿐만 아니라 MC 박나래는 보령에서 디제잉 중에 술에 취한 김지민에게 계속 전화가 와서 디제잉을 제대로 하지 못했다고 폭로했다. 이에 김지민은 “나래가 전화가 안 돼서 화나는 마음에 술을 더 마셨다.”고 말하며 자폭하는 모습을 보였다는 제작진의 전언이다.

‘비디오스타’ 김지민의 폭로 “김대희, 성형한 이후 후배들이 피한다”

뿐만 아니라 김지민은 김대희의 성형 사실을 폭로해 모두를 술렁이게 했다. “김지민이 김대희의 성형 사실을 폭로했다.”는 MC의 말에 김대희는 이마에 일자주름을 가리켜 보이며 스스로 자신의 성형 사실을 고백했다. 하지만 김지민이 밝히려던 성형수술 부위와 달라 김대희는 당황한 기색을 보이며 입을 다물었다는 후문. 김지민은 “대기실에 앉아있던 김대희가 앵그리버드인 줄 알았다.”고 말하며 보톡스를 맞아 당겨진 눈썹 때문이었다고 폭로를 이어갔다. 이에 김대희는 그 당시를 회상하며 “어쩐지 애들이 나를 슬슬 피하더라.”라고 말해 웃음바다를 만들었다.

녹화 현장을 시종일과 웃음바다로 만든 김지민의 폭로전은 8월 21일(화) 오후 8시 30분에 방송하는 ‘비디오스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최주리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