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사회  >  사회이슈

높은 상품성 ‘대단지 브랜드 아파트’, 조정대상지역에서도 인기 증명

조정대상지역에서 대형사가 시공하는 대단지 브랜드 아파트 ‘인기’

  • 김동호 기자
  • 2018-08-21 17:06:30
  • 사회이슈
높은 상품성 ‘대단지 브랜드 아파트’, 조정대상지역에서도 인기 증명

최근 ‘똘똘한 한 채’의 가치가 높아지면서 조정대상지역에서 대형사가 시공하는 대단지 브랜드 아파트가 인기를 끌고 있다. 조정대상지역은 주택 가격 상승률이 물가 상승률의 2배 이상이거나 청약 경쟁률이 5대 1 이상인 지역 등을 말한다. 분양권 전매제한 및 양도세 중과 등 정부의 다양한 규제가 적용되는 지역이지만 대단지 브랜드 아파트는 남다른 규모와 우수한 상품성으로 미래가치가 높다 보니 수요자들이 몰리고 있는 것이다.

통상적으로 브랜드 아파트는 시공능력 평가 순위를 기준으로 삼는다. 국토교통부에서 지난 달, 26일 발표한 ‘2018 시공능력 평가’ 자료를 보면, 삼성물산이 1위를 차지했다. 2위는 지난해에 이어 현대건설이, 3위는 대림산업으로 4위인 대우건설과 순위가 바뀌었다. 순위 변동만 있을 뿐, 상위 10위까지의 건설사는 작년과 같았다.

이들 10개 건설사들이 짓는 1,500가구 이상 대단지 아파트는 정부규제에도 높은 인기를 끌고 있다. 실제로 금융결제원 자료를 보면 지난해 8.2부동산 대책 이후 약 1년간(2017년 8월 3일~2018년 7월) 조정대상지역에 1,500가구 이상 규모의 대형사 브랜드 아파트는 총 13개 단지가 공급됐으며 모두 순위 내 마감됐다. 이중 12개 단지는 1순위에서 청약이 마무리 됐다. 청약 자격이 강화되고, 분양권 전매제한 등의 제약이 있음에도 많은 수요자들이 ‘똘똘한 한 채’를 마련하기 위해 적극적으로 청약을 넣었다는 것이 업계의 중론이다.

특히 지난 4월 GS건설이 서울 마포구 염리동에서 선보인 1,694가구 규모의 ‘마포 프레스티지 자이’는 1순위에서 1만 4,995명이 몰려 평균 49.98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고, 같은 달 현대건설 컨소시엄이 세종시에서 선보인 ‘세종 마스터힐스’는 3,100가구의 큰 규모임에도 1만 9,753명이 청약을 접수해 평균 18.14대 1의 경쟁률을 나타냈다.

이처럼 조정대상지역에서 대단지 브랜드 아파트가 높은 인기를 끄는 이유는 규제가 적용될 정도로 주목받는 지역에서 타단지에 비해 규모가 크고 브랜드까지 더해지기 때문이다. 보통 이 단지들은 지역을 대표하는 랜드마크로 자리잡을 가능성이 크다. 여기에 다양한 커뮤니티 시설과 조경이 갖춰지는데다 가구수가 많은 만큼 거래가 활발해 시세가 높게 형성되고 가격도 큰 폭으로 오르는 등 리딩 단지의 역할을 하는 경우도 많다.

실제로 단지 규모가 클수록 가격 상승폭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부동산114 자료를 보면 지난 2년간(2016년 7월~2018년 7월) 전국의 아파트 규모별 가격 상승률을 살펴본 결과 1,500가구 이상이 20.62%로 가장 많이 올랐으며, △1,000~1,499가구(13.61%) △700~999가구(11.86%) △500~699가구(10.28%) △300~499가구(10.6%) △300세대 미만(10.89%) 등으로 조사됐다.

이는 개별사례로도 잘 드러난다. KB국민은행 부동산 시세 자료를 보면 대형사 브랜드 아파트임에도 단지 규모에 따라 가격 상승폭이 다른 것으로 나타났다. 실제로 부산 연제구에 위치한 1,758가규 규모의 ‘더샵파크시티’(2015년 6월 입주) 전용 74㎡ 시세는 현재(7월) 4억 4,500만원으로 2년전(2016년 7월, 3억 5,000만원) 대비 9,000만원 가량 올랐다. 이에 비해 인근 560가구로 이뤄진 ‘부산센텀 푸르지오’(2015년 1월 입주) 전용 74㎡는 같은 기간 3,000만원(3억 3,000만원→3억 6,500만원) 오르는데 그쳤다.

이와 반대로 1,500가구가 넘는 대단지에서도 브랜드에 따라 가격 상승폭에서 차이를 보였다. 서울 관악구 봉천동에 위치한 2,496가구 규모의 ‘관악 푸르지오’(2004년 8월 입주) 전용 84㎡는 지난 2년간(2016년 7월~2018년 7월) 1억(4억 9,000만→5억 9,000만) 오른 반면 인근에 위치한 2,904가구의 ‘봉천 벽산 블루밍’(2003년 7월 입주) 전용 84㎡는 6,000만원(4억 4,000만→5억)이 오르며 상대적으로 낮은 오름폭을 보였다.

현대건설은 8월 말, 부산광역시 연제구 연산3구역 재개발을 통해 ‘힐스테이트 연산’을 분양할 예정이다. 지하 4층~지상 최고 35층 18개동 전용면적 39~84㎡ 총 1,651세대 규모이며, 이중 1,017세대가 일반 분양물량이다. 이 단지는 부산도시철도 3호선 물만골역·배산역이 단지와 가깝고 연수로와 신리 삼거리와 맞닿아 있어 부산 전 지역으로 이동이 수월하다. 단지가 위치한 연제구는 청약조정대상지역에 속해 있으나, 입주가 2021년 11월 예정으로 최초 계약일(2018년 9월 예정)의 36개월 이후이자, 준공전인 2021년 9월부터 분양권 전매가 가능한 점이 눈길을 끈다.

GS건설은 11월 서울시 강남구 개포동에서 ‘개포그랑자이’를 분양할 계획이다. 지하 4층~지상 최고 35층 34개동 전용면적 43~132㎡ 총 3,343세대 규모로 이뤄졌다. 이 단지는 분당선 개포동역과 대모산입구역이 도보권에 있어 교통여건이 우수하다. 양전초, 개포초, 일원초, 개원중, 경기여고, 단국사대부고, 중앙사대부고 등 우수 학군이 가깝고, 유명 학원이 밀집한 대치동 학원가도 근처다. 여기에 양재천, 개포공원, 대모산 등도 인접해 있어 주거환경이 쾌적하다는 장점을 갖췄다.

롯데건설은 11월 서울시 성북구 길음동 일대에서 ‘길음1구역 롯데캐슬’을 선보일 예정이다. 지하 6층~지상 최고 37층 19개동 전용면적 59~112㎡ 총 2,029세대로 구성된다. 이 단지는 입지여건이 탁월하다. 먼저 지하철 4호선 길음역과 미아사거리역을 도보로 이용이 가능하고, 인근에 내부순환도로, 동부간선도로, 북부가선도로가 있어 진입이 수월하다. 또 단지 주변에 현대백화점, 롯데백화점, 이마트, 홈플러스 등이 있어 생활편의시설이 풍부하다.

GS건설은 12월 경기도 과천시 별양동에서 ‘과천주공6단지 자이’를 분양할 계획이다. 지상 최고 35층 27개동 전용면적 59~135㎡ 총 2,145세대 규모로 구성됐다. 이 단지는 지하철 4호선 과천역 역세권 단지로 편리한 교통망을 갖추고 있다. 여기에 과천 IC, 양재 IC 우면산터널을 통한 강남 및 수도권으로의 접근성도 뛰어나다. 또 단지 주변으로 이마트 과천점, 농협하나로마트, 코스트코 양재점 등이 있어 생활 편의성이 뛰어나다.

/김동호 기자 dongho@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