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서경스타  >  TV·방송

‘서른이지만 열일곱’ 안효섭, 앉으나 서나 대본 열공..캐릭터 빛낸 남다른 노력

  • 최주리 기자
  • 2018-08-21 18:11:40
  • TV·방송
배우 안효섭의 대본 사랑이 시청자의 마음을 흔들고 있다.

21일 SBS 월화드라마 ‘서른이지만 열일곱입니다‘의 열정 가득한 촬영 비하인드 사진이 공개됐다. 시간 장소를 불문하고 열정가득한 모습으로 대본을 보는 모습을 캐릭터를 빛낸 남다른 노력으로 호평 받는 이유를 짐작케 하는 것은 물론 어떤 각도에서도 빛나는 훈훈한 모습은 시청자의 눈길을 사로잡는다.

‘서른이지만 열일곱’ 안효섭, 앉으나 서나 대본 열공..캐릭터 빛낸 남다른 노력

공개된 사진 속 안효섭은 다소 어지러운 주변 상황에도 불구하고 대본에 시선을 고정한 채 대본 연구에 한창인 모습이다. 사진마다 언제 어디서든지 손에 대본을 들고 있어 그의 뜨거운 연기 열정을 짐작 할 수 있다. 특히, 조정 연습복을 입고 대사를 연습하는 모습은 그가 캐릭터를 만들기 위해 혼신의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는 것을 잘 드러내고 있어 보는 이들의 시선을 모으고 있다.

뿐만 아니라 안효섭은 캐릭터의 감정 서사와 행동 하나하나 분석해 보는 것은 물론 잠자는 시간도 부족한 바쁜 촬영 와중에도 미리 리허설을 해보는 등 자신의 캐릭터에 무한 애정을 쏟는 것은 물론 완성도 높은 드라마를 만들기 위해 불철주야 노력하고 있다는 후문이다.

이처럼 안효섭의 연기에 대한 열정과 애정으로 완성된 유찬 캐릭터는 이전에는 없었던 색다른 매력으로 시청자들을 제대로 사로잡고 있다. 안효섭은 한없이 쾌활하면서도 다정한 성격을 가진 고등학생 유찬 역으로 완벽 변신해 짝사랑 상대 우서리(신혜선 분)와 삼촌 공우진(양세종 분)과의 찰떡 케미는 물론 주변인들과의 시너지가 폭발하는 모습으로 드라마를 활기차게 이끌어 가고 있다.

이에 ‘서른이지만 열일곱입니다’의 한 관계자는 “연일 이어지는 폭염 속에서도 안효섭은 지칠 줄 모르고 유찬 캐릭터에 몰입하기 위해 수많은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여러분이 보내주시는 사랑에 보답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으니 앞으로 펼쳐질 유찬의 짝사랑 스토리도 많이 기대 해달라”고 전했다.

한편, SBS 월화드라마 ‘서른이지만 열일곱입니다’는 열일곱에 코마에 빠져 서른이 돼 깨어난 ‘멘탈 피지컬 부조화女’와 세상과 단절하고 살아온 ‘차단男’. 이들의 서른이지만 열일곱 같은 애틋하면서도 코믹한 로코드라마로 매주 월, 화요일 범 10시 방송된다.

/최주리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