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경제 · 금융  >  정책·세금

소상공인·자영업자 지원대책…"편의점·음식점 600여만원 혜택"

  • 홍승희 기자
  • 2018-08-22 13:58:34
  • 정책·세금
소상공인·자영업자 지원대책…'편의점·음식점 600여만원 혜택'
정부가 ‘소상공인 자영업자 지원대책’을 22일 발표했다./출처=이미지투데이

정부와 여당이 22일 발표한 ‘소상공인 자영업자 지원대책’은 직간접적으로 최대 7조1,000억원 이상을 지원하는 방안이다. 이는 올해보다 2조3,000억원 이상 늘어난 규모다. 이에 따라 개별 편의점과 자영업자는 연간 최대 600여만원의 비용을 줄일 수 있을 것으로 정부는 추산했다.

중소벤처기업부에 따르면 서울에 거주하면서 편의점을 운영하는 연평균 매출 5억5,000만원, 종합소득 6,000만원 이하의 무주택 성실 사업자인 A씨를 가정할 경우 이번 대책으로 620만원의 부담을 줄일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우선 최대 수수료 0%인 제로페이가 신용카드 결제 10%를 대체하면 연간 90만원을 줄일 수 있다. 또, 종량제 봉투 위탁판매 수수료율을 5.8%에서 9%로 높이면 연간 96만원을 절감할 수 있다. 아울러 신용카드 매출세액공제 한도가 500만원에서 700만원으로 늘어나면서 연간 200만원의 혜택을 보게 된다. 무주택자인 종합소득 6,000만원 이하 성실 사업자에 대한 주택 월세 세액공제에 따른 경감 규모는 연간 최대 75만원 수준이다. 약 2% 수준인 특별대출 3,000만원으로 연간 39만원의 이자혜택을 받고 긴급융자자금 7,000만원을 대출해 연간 48만원의 이자부담을 덜 수 있다. 종업원 3명을 고용해 일자리 안정자금 연간 72만원도 지원받는다.

또 다른 사례로 서울에서 음식점을 운영하는 B씨는 연간 651만원의 혜택을 받을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B씨는 연 매출 5억원, 종합소득 6,000만원 이하 무주택 성실 사업자로 면세농산물을 매출의 50% 이상 구매한다. 역시 제로페이로 신용카드 결제 10%를 대체할 경우 연간 82만원 절감할 수 있고 의제매입 세액공제가 5%포인트 상향 조정되면서 연간 185만원을 추가로 공제받을 수 있다. 정부는 이번 대책에서 음식점 등이 면세농산물을 구매할 때 적용하는 의제매입 세액공제의 공제 한도를 내년에 한시적으로 5%포인트 높여주기로 했다. 또 신용카드 매출세액공제 한도 확대로 연간 150만원, 월세 세액공제로 연간 최대 75만원을 각각 줄일 수 있다. 역시 3,000만원의 특별대출과 긴급융자자금 7,000만원 대출을 받으면 각각 연간 39만원, 48만원의 이자혜택을 얻게 된다. 3명을 고용하면 일자리 안정자금을 연간 72만원 지원받는다. /홍승희인턴기자 shhs9501@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