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산업  >  기업

동아에스티, 항암바이러스 신약 후보 물질 도입

차세대 항암제로 관심 높아지는 항암바이러스 신약
"신규 파이프라인에 항암바이러스 신약 추가하며 항암제 시장 경쟁력 높여"

동아에스티, 항암바이러스 신약 후보 물질 도입
엄대식(오른쪽) 동아에스티 회장과 나카오 코이치 타카라바이오 사장이 지난 22일 일본 도쿄에서 타카라바이오가 개발 중인 항암바이러스 신약에 대한 독점 권리 계약을 맺은 후 협약서를 들어보이고 있다. /사진제공=동아에스티

동아에스티(170900)는 일본 바이오기업 타카라바이오가 개발 중인 항암바이러스 신약의 국내 독점 개발 및 판매 권리에 관한 계약을 체결했다고 23일 밝혔다.

이번 계약에 따라 동아에스티는 타카라바이오가 일본·미국에서 개발 중인 항암바이러스 신약(C-REV)의 국내 독점 개발 및 판매 권리를 확보하게 됐다. 동아에스티는 계약금은 물론 C-REV의 성공에 따라 마일스톤과 판매로열티 등을 지급한다.

항암바이러스 신약 C-REV는 자연 발생적으로 약독화된 헤르페스 바이러스 1형을 활용해 정상 세포가 아닌 암세포만을 파괴하는 신약이다. 대부분 항암바이러스 의약품은 바이러스의 독성을 약화하기 위해 유전자 조작 과정을 거치지만 C-REV의 경우 자연 발생한 바이러스를 활용하므로 부작용 위험이 낮은 것이 특징이다. 항암바이러스 신약은 암세포를 파괴하는 과정에서 체내 면역세포를 활성화하기에 지속적으로 암세포를 공격하고 전이를 막는 등의 장점도 커 차세대 항암제로 주목받고 있다.

타카라바이오는 C-REV를 피부암의 일종인 악성 흑색종과 췌장암 치료제로 개발 중이며 현재 악성 흑색종에 대해 일본 임상 2상을 진행하고 있다. 2상이 완료되는 2019년 3월 일본에서 조건부 판매승인을 신청한다는 계획이다. 동아에스티는 일본 내 개발 진행단계에 맞춰 국내에서도 C-REV를 악성 흑색종 및 췌장암 치료제로 허가·판매할 방침이다. 동아에스티 관계자는 “최근 항암바이러스와 면역관문억제제 병용투여 시 암 치료율이 높아진다는 각종 연구결과가 발표되면서 항암바이러스에 대한 관심이 세계적으로 높아지고 있다”며 “선제적으로 항암바이러스 신약 도입에 나서며 항암제 파이프라인을 확대하고 항암제 시장에서의 경쟁력을 확보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경미기자 kmkim@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