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산업  >  생활

최저임금·경쟁·규제 3중고...해외로 눈 돌리는 편의점

CU 몽골에 6개 점포 동시오픈
GS25는 베트남에 추가매장도

  • 이재유 기자
  • 2018-08-23 17:06:55
  • 생활

편의점, CU, GS25, 몽골, 베트남

최저임금·경쟁·규제 3중고...해외로 눈 돌리는 편의점

최저임금 인상, 경쟁 심화, 규제 강화 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편의점 업계가 해외시장 진출에 속도를 내고 있다. CU가 몽골에 진출 한데 이어 GS25도 베트남에 이달 말 17호점을 선보일 예정이다.

BGF리테일(282330)은 국내 편의점 업계 최초로 몽골 수도 울란바토르에 1호 매장인 ‘CU 샹그리아점’ 등 6개 매장을 열었다고 23일 밝혔다. CU가 해외시장에 진출한 것은 지난해 이란에 이어 이번이 두 번째다. 앞서 BGF(027410)리테일은 지난 4월 몽골의 ‘센트럴 익스프레스’와 마스터 프랜차이즈 계약을 체결했다. 이번에 오픈 한 6개 매장은 간편하게 한 끼 식사를 즐길 수 있는 즉석 조리, 휴게 공간, 그리고 다양한 한국상품을 갖춘 특화존을 갖춘 것이 특징이다.

지난 1월 베트남에 진출한 GS25도 호치민을 중심으로 빠르게 매장을 늘려 이달 말 17호점을 오픈 한다. 연내 30호점을 넘기고 하노이 등 인근 도시로 진출해, 향후 10년 내 점포를 2,000개까지 늘려가는 게 목표다. GS25는 외식이 보편화 된 베트남 식문화에 맞춰 넓은 식사공간을 제공하고, 오토바이 고객을 위한 드라이브 스루 점포도 늘리는 등 다양한 현지화 전략을 구사하고 있다. GS25 관계자는 “베트남뿐 아니라 캄보디아, 중국 등으로의 진출도 지속해서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이재유기자 0301@sedaily.com

최저임금·경쟁·규제 3중고...해외로 눈 돌리는 편의점
홍석조(가운데) BGF리테일 회장이 23일 몽골의 수도 울란바토르 소재 샹그릴라 호텔에 오픈한 편의점 씨유(CU) 매장을 돌아보고 있다. 홍 회장이 공식 석상에 모습을 보인 건 지난 2014년 BGF리테일의 기업공개(IPO) 이후 처음이다. BGF리테일은 이날 울란바토르에 매장 6곳을 동시에 열며 현지 유통시장에 첫 발을 딛었다고 밝혔다. 앞으로 20·30대 여성들이 선호하는 한국 화장품을 비롯한 한국산 인기 품목 100여개를 준비하는 등 맞춤 전략으로 현지에서 경쟁력을 확보한다는 계획이다. /사진제공=BGF리테일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