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국제  >  정치·사회

美국무부, 남북연락사무소 운영물자 관련 “제재위반 여부 살펴볼 것”

  • 박홍용 기자
  • 2018-08-24 08:54:03
  • 정치·사회

국무부, 미국, 헤더 나워트, 대변인, 남북 공동연락사무소

美국무부, 남북연락사무소 운영물자 관련 “제재위반 여부 살펴볼 것”
헤더 나워트 미 국무부 대변인/신화연합뉴스

미국 국무부는 23일(현지시간) 남북 공동연락사무소 상시 운영을 위한 물자 공급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대북제재 결의를 위반하는 것인지를 살펴보겠다고 밝혔다.

헤더 나워트 국무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한국 정부가 공동연락사무소에 석유와 전기를 공급할 예정인데, 유엔 제재 위반이냐’라는 질문에 “제재 위반인지 아닌지 분명히 들여다보겠다”고 대답했다.

나워트 대변인은 그러면서 “우리는 남북이 공동연락사무소 개설에 관해 이야기하고 있다는 것을 확실히 알고 있다”고 말했다.

나워트 대변인은 “문재인 대통령은 남북관계 개선이 북핵 해결과 별개로 진전될 수 있다는 말씀을 했다”며 “우리는 한국·일본 동맹국과 많은 것들에 대해 긴밀한 협력과 대화를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한국 정부는 개성 공동연락사무소 운영에 대해 대북제재 위반이 아니라는 판단 속에서 이달 내 개소 방침을 세웠다.

그러나 연락사무소 상시 운영에 필요한 전기와 물자 공급 등이 유엔 안보리 대북제재 결의와 미국의 대북 독자제재에 저촉될 소지를 둘러싼 논란은 아직 정리되지 않고 있다.

/박홍용기자 prodigy@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