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문화 · 스포츠  >  스포츠

한국-이란전 조현우 부상, 다음 경기 출전 가능성은? “제 발로 걸어 나왔지만…”

  • 이정인 기자
  • 2018-08-24 04:00:41
  • 스포츠
한국-이란전 조현우 부상, 다음 경기 출전 가능성은? “제 발로 걸어 나왔지만…”
/사진=연합뉴스

골키퍼 조현우의 부상으로 아시안게임 한국 남자축구 대표팀에 비상이 걸렸다.

조현우는 23일 인도네시아 자와바랏주 치카랑의 위바와 묵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16강전 이란전에 선발로 출전했다. 경기는 황의조와 이승우의 골로 좋은 분위기를 이어갔지만 조현우가 다리 부상을 당하면서 후반 11분 송범근 골키퍼가 투입됐다.

조현우는 슈팅을 막은 뒤 착지 과정에서 수비수와 엉켜 넘어지면서 왼쪽 무릎을 다쳤다. 통증을 호소하던 조현우는 경기를 이어가는 것이 힘들다고 느낀 듯 직접 벤치에 교체 사인을 보냈다.

조현우의 부상 상태가 심할 경우 한국 대표팀의 골키퍼는 송범근만 남게 된다. 만약 송범근까지 부상을 입을 경우 필드플레이어가 골키퍼를 봐야 한다.

김학범 감독은 이란과의 경기가 끝난 후 “조현우의 부상 상태는 체크를 해봐야 알 것 같다”며 “직접 자기 발로 걸어 나오긴 했는데 내일 결과가 나오면 살펴봐야 한다”고 말했다.

/이정인기자 lji3633@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