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정치  >  통일·외교·안보

송영무 "북한에 DMZ GP 구역별로 철수하는 방안 제안할 것"

이종명 "1대1로 철수하면 우리가 불이익" 지적에 답변

  • 권혁준 기자
  • 2018-08-24 14:53:03
  • 통일·외교·안보

GP, 북한, 남한, DMZ, 송영무, 국방부, 장관, 이종명

송영무 '북한에 DMZ GP 구역별로 철수하는 방안 제안할 것'
송영무 국방부 장관이 24일 국회에서 열린 국방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생각에 잠겨있다./연합뉴스

송영무 국방부 장관은 24일 북한과 합의한 비무장지대(DMZ) 내 GP(감시초소) 상호 시범 철수에 대해 구역별로 철수하는 방안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송 장관은 국회 국방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해 ‘GP를 1대1로 철수하면 우리가 불이익을 당할 수 있다’는 이종명 자유한국당 의원의 지적에 “저도 군복을 40년 입었는데 GP를 하나하나씩 줄이는 것은 계산하나 마나 안 되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어느 구역에서 너희는 몇 개 없애고 우리는 몇 개 없앤다고 남북 군사회담할 때 얘기할 것”이라 밝혔다. 현재 DMZ 내에 설치된 북측 GP가 남측 GP보다 절대적인 수가 많은 만큼 GP를 서로 1대1로 철수하는 방안이 아닌 구역별로 철수하는 방안을 추진하겠다는 뜻이다.

송 장관은 ‘남북이 상호주의 비례성 원칙에 따라 동시에 GP를 철수하겠다는 것이지 숫자로 1대1 철수하는 것은 아니라는 뜻이냐’는 안규백 국방위원장의 질문에 “그렇다. 어느 구역부터 구역까지 없애는 식”이라 답했다.

앞서 남북은 지난달 31일 장성급 군사회담에서 DMZ 유해 공동발굴과 DMZ 내 GP 상호 시범철수, 판문점 공동경비구역(JSA) 비무장화 등에 대해 의견 일치를 본 것으로 전해졌다. 송 장관은 21일 국방위 전체회의에서 “10여개 내외의 GP를 철수하기로 했다”며 “가장 가까운 것은 700m 거리이고, 1㎞ 이내에 있는 GP부터 철수할 것”이라고 구체적인 수치를 공개한 바 있다.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