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경제 · 금융  >  경제동향

세종시 상반기 가계대출 증가율이 전국에서 가장 높은 이유는

지방 부동산 시장 냉각에도 끄덕 없어
세종에 이어 제주, 강원 순
반면 울산은 가장 낮아

  • 정혜진 기자
  • 2018-08-25 10:24:47
  • 경제동향

가계대출 증가율 1위, 세종시, 부동산 시장

세종시 상반기 가계대출 증가율이 전국에서 가장 높은 이유는
투기과열지구로 지정된 세종시가 올해 상반기 지역별 가계대출 증가율 1위를 기록했다. /연합뉴스

올해 상반기 지역별 가계대출 증가율은 세종시가 독보적으로 높았다. 반면 울산은 가계대출 잔액에 있어 변동이 거의 없었다.

25일 한국은행 경제통계시스템에 따르면 예금은행과 비은행을 망라한 예금취급기관의 가계대출은 6월 말 기준 약 998조9,000억원으로 작년 말보다 24조3,000억원(2.5%)증가하며 1,000조원에 바짝 다가섰다. 주택담보대출(주담대)은 약 587조7,000억원으로 상반기에 9조3,000억원(1.6%)이 늘었다.

지역별로는 상반기 예금취급기관 가계대출 잔액 증가율 1위는 세종이 7.1%로 압도적으로 높은 수치를 보였다. 주담대(7.7%), 기타대출(5.9%)에서도 증가율이 가장 높다. 세종은 예금은행 가계대출 증가율도 9.2%로 가장 높다. 전국 평균(3.2%)의 3배에 달한다. 제주(5.0%), 강원(4.1%)의 예금취급기관 가계대출 증가율이 세종의 뒤를 이었다.

세종시 부동산 시장이 여전히 뜨거운 점이 가계대출 증가세 배경으로 풀이된다. 서울과 지방간 집값 양극화가 심해지는 가운데서도 세종은 상승세를 유지하고 있다.

세종시 아파트 매매가격은 올해들어 7월까지 1.3% 상승했다. 이 기간 서울(4.8%) 등 수도권은 플러스였지만 지방은 평균 1.7% 하락했다. 전월 대비로 보면 7월에 아파트값이 오른 지역은 서울(0.4%)과 세종(0.2%), 광주(0.2%), 대구(0.1%) 뿐이다. 세종은 상반기 땅값 상승률(3.49%)에서도 1위를 기록했다.

제주와 강원은 지난해 연간 증가율이 각각 21.5%, 11.0%로 두 자릿수였던 데 비하면 둔화됐지만 그래도 비교적 증가세가 강한 편이다. 올해 부동산 시장이 들썩이는 서울(2.7%)과 아파트 입주가 많은 경기(3.2%)도 가계대출 증가율이 평균 이상의 수치를 보였다. 서울은 주담대(1.1%) 증가율이 평균 이하지만 신용대출과 오토론 등 기타대출(5.2%)이 높은 편이다.

반면 울산은 상반기 가계대출 증가율이 0.2%로 가장 낮았다. 3월까진 작년 말 대비 -0.6%까지 축소됐다가 6월 들어서 마이너스를 면했다. 주담대는 상반기에 1.7% 감소했다. 지역 산업 구조조정으로 인해 울산 부동산 시장에 냉기가 돈 여파로 분석된다. 울산은 아파트 매매가격이 올해들어 7월까지 4.9% 하락했다.

예금은행에서 보면 주담대 잔액이 2.4% 줄면서 경북(-3.0%)에 이어 두번째로 많이 축소됐다. 반면 기타대출은 5.7% 증가하며 전국 평균(5.3%) 이상으로 늘었다.
/정혜진기자 madein@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