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국제  >  인물·화제

'진정한 보수' 매케인 美 상원의원 별세··“영원한 별이 되다”

뇌종양 투병중 숨거둬
작년 7월 말기 판정받고 자택서 투병
美보수 대표하는 공화당 6선
베트남전 때 5년간 포로생활하며 ‘영웅’ 칭호

  • 박홍용 기자
  • 2018-08-26 10:21:53
  • 인물·화제

맥케인, 상원의원, 베트남전, 영웅, 별세

'진정한 보수' 매케인 美 상원의원 별세··“영원한 별이 되다”
존 매케인 미국 상원의원/AP연합뉴스

미국 보수진영을 대표하는 거물급 정치인인 존 매케인(공화·애리조나) 상원의원이 25일 오후 4시28분(현지시간) 별세했다고 AFP, 로이터통신 등이 보도했다. 향년 82세.

매케인은 부인 등 가족이 지켜보는 가운데 숨을 거뒀다고 그의 사무실 측이 성명을 통해 밝혔다.

매케인은 지난해 7월 말기 뇌종양 판정을 받고 투병해오다 같은 해 말부터 의회에는 나오지 못한 채 애리조나 자택에서 치료에 집중했다.

상원 군사위원장이기도 한 6선의 매케인 의원은 공화당 내 영향력 있는 대표적 원로로, 의회 내에서 초당파적으로 존경을 받아온 거물급 인사로 꼽힌다. 그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에 대해선 수차례에 걸쳐 공개적 비판을 가하며 대립해 왔다.

미 해군에서 22년 복무하면서 베트남 전쟁 때 5년간 포로 생활을 하기도 했던 ‘전쟁영웅’인 매케인 상원의원은 1982년 하원의원으로 정계에 입문한 뒤 1987년 상원에 입성, 내리 6선을 지냈다.

그는 지난 2000년 미국 대선에 뛰어들었으나 당내 경선에서 조지 부시 전 대통령에게 패했다. 2008년 대선 때는 공화당 후보로 지명돼 당시 민주당 버락 오바마 대통령과 맞붙었다.

지난해 7월 악성 뇌종양이 발병한 가운데서도 왼쪽 눈썹 위에 혈전 제거 수술의 흔적이 역력한 채로 의회에 복귀, 연설을 통해 오바마케어(전국민건강보험법·ACA) 폐지 여부 논의를 일단 계속하자는 안(案)의 가결을 끌어내는 투혼을 발휘해 박수를 받기도 했다.

/박홍용기자 prodigy@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