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경제 · 금융  >  금융가

[머니+ 맞춤형재테크]2억 대출 30대 회사원, 안정적 재테크 하려면

빚 일부 계속 갚아나가되...'중위험 중수익' ELS 투자 병행을
수익성 큰 외화 ELS 상품 매력
연금저축·개인형IRP 가입하면
세제혜택에 노후자금 마련까지
장기투자땐 연금펀드 들어볼만

  • 서일범 기자
  • 2018-08-26 14:14:24
  • 금융가
[머니+ 맞춤형재테크]2억 대출 30대 회사원, 안정적 재테크 하려면

Q= 맞벌이를 하고 있는 30대 중반 직장인입니다. 부부 합산 세후 소득은 연 8,000만원 정도로 부인 월급으로는 보험료 및 생활비 등을 내고 제 월급으로 주택담보대출 원리금 상환(100만원)을 제외한 매달 150만~200만원 가량을 여유 자금으로 활용할 수 있는 여건입니다. 당초 목적은 이 돈을 은행 수시입출금식 계좌에 넣어 모은 뒤 주담대 원금(2억원)을 일부 상환하는 것이었으나 고정형 주담대 금리가 2% 초반대로 낮아 원금 상환을 미루는 대신 다른 재테크에 투자하는 게 어떻겠냐는 권유를 받고 있습니다. 올해도 2,000만원 가량을 모은 상황인데 어떤 방식으로 투자에 나서는 게 좋을지 고민스럽습니다. 투자 성향은 안정적 투자를 선호하는 편입니다.
[머니+ 맞춤형재테크]2억 대출 30대 회사원, 안정적 재테크 하려면

A= 의뢰인은 안정적 투자를 선호하는 성향이므로 부채를 일부 상환 하면서 중위험 중수익 상품에 대한 투자 등을 추천한다.

효율적 자산관리를 위해서는 본인의 성향을 분석하고, 재무목표를 설정해야 한다. 수입 등은 제한적이므로 최대의 효과를 달성하기 위해서는 나름대로의 투자원칙 수립 또한 필요하다.

예를 들어 설명하면 세액공제 등의 절세를 가장 우선시 하면서 투자 상품에 대한 관심이 필요하다. 현재 시장금리가 상승 추세이나 정기예금과 같은 안정성 자산에만 운용함으로써 자산을 불리는데 많은 어려움을 겪을 수 있다. 상품을 제대로 이해하고 철저한 분산투자를 통한 선별적 투자와 정기적인 리밸런싱을 함으로써 리스크를 관리하고 수익률 개선에 노력해야 한다.
[머니+ 맞춤형재테크]2억 대출 30대 회사원, 안정적 재테크 하려면

[머니+ 맞춤형재테크]2억 대출 30대 회사원, 안정적 재테크 하려면

대출이자가 현재 낮은 편이지만 일정시점이 지나면 조건이 달라질 수 있다. 대출은 심리적 부담이 되므로 일정금액을 상환함으로써 이자 부담이 줄어드는 등의 재무적 이익을 제외하고도 심리적 안정감이라는 부수적 이익도 얻을 수 있다. 2억원이라는 대출은 부담이 될 수 있으므로 현재와 같이 일부는 지속적으로 상환하고 보너스 등 수입이 증가할 경우 상환금액을 늘리는 것도 추천할 만하다.

현재 마련된 목돈은 중위험 중수익의 대표격인 ELS투자를 통해서 세후 수익이 대출상환보다 유리한 경우 투자를 권한다. 하지만 투자위험 등은 고려 후 선별적 투자가 필요하다.

최근 들어 높은 수익을 받을 수 있는 일부 ELS가 조기 상환되지 않고 조기상환 기회가 연기되고 있다. 당장 문제 되지는 않지만 기존의 6개월 조기상환 패턴이 변화되고 있어 조기상환 가능성이 높은 더블 리자드형태의 ELS를 신중하게 선택해야 한다. 통화 또한 분산 투자의 일부로써 필요하므로 환율이 하락할 때 외화를 매입 후 외화ELS 투자도 관심이 필요하다. 동일한 구조로 운용되나 원화로 투자할 때 보다 1%~2%포인트 정도 높게 운용되는 경우도 있어 관심 가질만하다.

매월 여유자금으로는 우선적으로 세액공제 혜택이 있는 연금저축, 개인형IRP 등이 가입되어 있지 않다면 본인 및 배우자 명의로 최대한도인 700만원까지 납입함으로써 세액공제 혜택과 노후자금을 동시에 만들 수 있다. 요즘 들어 수익률이 낮다고 많은 비판이 있지만 관점의 전환이 필요하다. 연금저축 중 보험은 종신지급을 선택함으로써 장수 리스크를 회피할 수 있고 사망할 때까지 작은 금액이지만 지속적인 수입원을 만들 수 있다는 것이 장점이다. 연금펀드는 많은 변동성이 있지만 장기 투자인 경우 특히 지속적인 리밸런싱만 잘 해준다면 좋은 성과를 기대할 수 있다. 또한 투자 전망이 부정적일 경우 남들이 주식시장을 외면할 때 들어가고 반대일 경우 매도하는 기본적인 원칙을 지킨다면 큰 어려움 없이 좋은 성과를 기대할 수 있다.

조현수 우리은행 양재남금융센터 부지점장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