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증권  >  증시정책

유사투자자문업자 과장광고 피해 급증

7월까지 피해신고 152건…전년 199건 육박
금감원, 금융소비자 경보 발령

  • 박성규 기자
  • 2018-08-26 17:30:39
  • 증시정책
“1만% 폭등”, “1년 최소 300% 수익 가능”. 유사투자자문업자들이 내세운 과장 광고 등으로 피해를 본 소비자들이 급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올해 7월까지 유사투자자문업으로 피해를 본 건수는 150건을 넘어서 지난 한 해 199건에 육박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금융당국은 최근 저금리 기조 지속 등으로 고수익 추구 경향이 늘어나면서 유사투자자문업으로 인한 피해사례도 증가하고 있다며 소비자경보를 발령했다.

금융감독원은 올해 7월까지 유사투자자문업자에 피해 신고 건수가 152건으로 조사됐다고 26일 밝혔다. 피해 신고 건수는 지난 2014년 81건에서 지난해 199건으로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 금감원에 따르면 불특정다수를 대상으로 간행물·방송 등을 통해 금융투자상품에 투자 조언만 가능한 유사투자자문업자는 근거 없는 과장된 수익률 광고 문구나 미래에 확정적 수익을 얻을 수 있다는 단정적 용어를 사용해 소비자들을 현혹시켰다. 비상장주식 매매 및 중개, 일대일 투자자문, 주식매수자금 대출 중개 등 다양한 방식의 불법 행위도 하고 있다. 피해 신고뿐 아니라 민원 접수도 늘었다. 8월 한 달 간 인터넷 증권방송 플랫폼에서 유료 개인 증권방송을 통해 유사투자자문업을 하는 A씨 때문에 부당한 피해를 봤다며 금감원에 제기된 민원은 127건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투자자들은 고수익을 약속한 A씨에게 300만원 이상의 가입비를 지급하고 주식매매기법, 주식 검색식 등을 받아 투자했지만 대부분 손해를 본 것으로 알려졌다.

금감원 관계자는 “유사투자자문업자는 금감원 검사 대상이 아니며 수수료 환급거절 등 분쟁 발생시에도 금감원의 분쟁조정대상에 해당하지 않는다”며 “광고내용이 객관적 자료에 근거한 지를 잘 살펴야 한다”고 강조했다.
/박성규기자 exculpate2@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