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서경스타  >  TV·방송

엘제이-류화영 지인, "그 나물에 그 밥…그만 좀 하자" 쓴소리

  • 권준영 기자
  • 2018-08-27 11:58:14
  • TV·방송
엘제이-류화영 지인, '그 나물에 그 밥…그만 좀 하자' 쓴소리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방송인 엘제이가 걸그룹 티아라 출신 배우 류화영의 사생활 사진을 공개해 파문이 일었다. 이 가운데 엘제이와 류화영의 지인이라고 주장하는 한 네티즌이 쓴소리를 해 세간의 이목이 쏠리고 있다.

류화영과 엘제이를 모두 안다는 지인 A씨는 자신의 SNS를 통해 최근 불거진 논란과 관련한 장문의 글을 올렸다.

A씨는 “둘 다 잘한 건 하나도 없다”고 질타하며 “기사처럼 엘제이가 이렇게 폭력적이고 나쁘고 양아치고 사람들에게 질타 받는 건 엘제이가 받아야 하는 벌이지만 류화영 역시 엘제이와 나이 한참 많은 나 포함 오빠들과 같이 식사나 술자리를 하면서 많은 사람들 앞에서 엘제이에게 욕하고 때리고 하는 거 한 두 번 본 것도 아니다. 맞고 있는 엘제이나 그런 행동을 하는 류화영이나 그 나물에 그 밥인 것 같다”고 주장했다.

이어 “엘제이의 폭력성이 아니고 그 둘의 폭력성인 듯. 둘 사이에 만나면서 그 어떤 일이 있던 거 궁금하지도 않고 관심도 없지만 엘제이가 참 짠하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결론은 둘 다 똑같다고 본다”며 “이제 그만 좀 하자 정말”이라며 장문의 글을 마무리했다.

엘제이-류화영 지인, '그 나물에 그 밥…그만 좀 하자' 쓴소리
/사진=엘제이 인스타그램

한편, 류화영은 24일 ‘스포츠경향’과의 인터뷰를 통해 “엘제이와는 친한 오빠 동생 사이였고, 호감을 가지고 지낸건 단 일주일. 알고 지낸것 자체도 일년이다”라고 선을 그었다.

류화영은 자신이 데이트 폭력의 피해자라고 했다. 그는 “엘제이와 원만하게 해결하려 했지만 그럴때마다 식음전폐, 자살협박을 했다”라며 “두려웠지만 더는 피해를 입지 않기 위해 용기를 냈다”라고 전했다.

엘제이가 SNS에 류화영과 지내온 사진과 영상을 합의없이 게재하고 대화내용까지 공개했다.

엘제이는 같은 날 ‘스포츠조선’과의 인터뷰를 통해 류화영의 주장을 모두 반박하고 나섰다. 오래 사귄 연인이 맞고 가택침입이나 협박도 사실이 아니라고 했다.

/권준영기자 kjykjy@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