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산업  >  기업

'할인 논란' 아우디 A3, 인증 중고차로 28일부터 판매

할인 폭은 딜러사가 결정 예정

  • 권혁준 기자
  • 2018-08-27 13:50:45
  • 기업

아우디 코리아, A3, 친환경차, 대기환경개선법, 할인, 중고차, 판매

'할인 논란' 아우디 A3, 인증 중고차로 28일부터 판매
파격 할인으로 세간의 관심을 끌었던 아우디 A3가 아우디 공식 인증 중고차 네트워크를 통해 일반인에게 판매된다. 사진은 아우디 A3 모아우디 ‘2018년식 A3 40 TFSI’./사진제공=아우디코리아

파격 할인으로 세간의 관심을 끌었던 아우디 A3가 아우디 공식 인증 중고차 네트워크를 통해 일반인에게 판매된다.

아우디 코리아는 오는 28일부터 ‘2018년식 A3 40 TFSI’를 아우디 공식 인증 중고차(AAP)를 통해 판매한다고 27일 밝혔다. 올해 4월 생산된 A3 부분변경(페이스리프트) 모델로, 7월 평택항에 입고된 신형 차량이다. 2.0ℓ 직렬 4기통 가솔린 직분사 터보차저 엔진 및 7단 S 트로닉 자동변속기를 탑재해 최고 출력 186마력, 최대 토크 30.6㎏·m를 발휘한다. 최고 속도는 209㎞/h, 제로백(정지상태에서 100㎞/h에 도달하는 데 걸리는 시간)은 7초이며 복합기준 연비는 11.5㎞/ℓ다.

앞서 아우디 코리아가 신형 A3 3,000여대를 40% 할인해 판매할 것으로 알려지면서 소비자들 사이에서 이 차량 구매에 대한 문의가 빗발쳤다. 4,000만원 안팎인 이 차의 가격이 2,400만원대까지 떨어지게 되기 때문이다. 이는 현대차 아반떼 모델과 비슷한 수준이다. 한때는 A3 모델이 일반 소비자에게는 판매되지 않고 아우디 코리아 임직원이나 딜러에게만 기회가 주어진다는 소문이 돌기도 했다.

아우디 코리아 관계자는 “브랜드 이미지 훼손, 중고차 가격 하락 등 기존 A3 차량 고객의 우려를 최소화하는 동시에 인증 중고차 사업을 활성화하고자 인증 중고차 네트워크를 통해 판매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이어 “중고차로 등록되지만 구매 고객은 보증기간 등 면에서 신차 구매 고객과 동일한 혜택을 받는다”며 “한국 시장에서 고객 신뢰를 회복하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신형 A3는 전국 8개의 아우디 공식 인증 중고차 전시장을 통해 판매되며 리스, 할부 또는 현금구매 모두 가능하다. 중고차는 각 딜러사가 구매 형태에 따라 자율적으로 가격을 책정한다. 평균적으로 리스나 할부로 구매할 경우 할인 폭은 35∼40%이며, 현금구매 시에는 이보다 낮은 할인율이 적용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아우디 코리아가 신형 A3를 할인해 판매하는 건 연간 4,500대 이상의 차량을 판매하는 완성차 브랜드를 대상으로 연간 약 9.5% 비율 이상의 친환경차를 판매하도록 강제한 수도권 대기환경 개선 특별법을 지키기 위해서다. 대기환경개선법을 준수하기 위해서는 올해 3,000대 이상의 친환경차를 판매해야 하는데 아우디 코리아가 판매하는 차량 중 저공해 차량 인증을 받아 친환경차로 분류되는 모델은 A3가 유일하다. 다만 A3가 주력모델이 아닌 만큼 손해를 감수하고 대대적인 할인을 결정한 것이다. /권혁준인턴기자 hj7790@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