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정치  >  통일·외교·안보

육군 첫 장기복무 부사관 경쟁률 8.5:1…드론·UAV 특기 28.8:1

10년 이상 군 복무 보장
여성 지원자가 26%…여군 특임보병 경쟁률 40대 1, 드론·UAV운용 28.8대 1

  • 권혁준 기자
  • 2018-08-27 11:02:40
  • 통일·외교·안보

육군, 부사관, 장기복무부사관, 드론, UAV, 특임보병, 여군

육군 첫 장기복무 부사관 경쟁률 8.5:1…드론·UAV 특기 28.8:1
육군이 올해 처음으로 임관 때부터 장기복무를 보장하는 부사관을 모집한 결과, 255명 선발에 2,155명이 지원해 평균 경쟁률 8.5대 1을 기록했다고 27일 밝혔다. 사진은 기사와 무관하다./이미지투데이

육군이 올해 처음으로 임관 때부터 장기복무를 보장하는 부사관을 모집한 결과, 255명 선발에 2,155명이 지원해 평균 경쟁률 8.5대 1을 기록했다고 27일 밝혔다. 육군은 취업난 속에 10년 이상 군 복무 보장으로 직업 안정성이 높아진 장기복무 부사관을 선발이 모집 경쟁률이 획기적으로 높아진 원인이라고 설명했다. 복무기간이 남성 4년, 여성 3년인 일반부사관의 경우 지난해 평균 모집 경쟁률은 3.6대 1이었다.

이번 장기복무 부사관 모집의 부문별 경쟁률을 보면, 드론·무인기(UAV)운용이 28.8대 1로 가장 높았고, 특임보병이 6.9대 1, 사이버·정보체계운용이 6.6대 1이었다. 장기복무 부사관 전체 지원자 중 여성은 563명으로 26%를 차지했다. 특히 여군 특임보병은 10명 내외로 뽑는데 404명이 지원해 경쟁률이 40대 1에 달했다. 특임보병은 군단 예하 특공연대나 사단 예하 수색대대에서 근무하는 병력이다.

육군은 선발 절차를 거쳐 올해 12월에 장기복무 부사관 최종 합격자를 발표할 예정이다. 드론·UAV운용 부사관은 대대급 이상 부대에서 드론봇과 UAV를 운용하게 된다. 사이버·정보체계운용 부사관은 정보부대나 정보통신부대에서 사이버작전 혹은 정보체계 관리를 담당한다. 육군 인력계획과장인 장형갑 대령은 “올해는 드론·UAV운용과 특임보병, 사이버·정보체계운용 등 3개 특기에 한해 장기로 부사관을 선발하지만, 향후 관련 기관과 협의해 적용 특기를 확대해 나갈 예정”이라며 “단계적인 인력구조 전환을 통해 숙련된 전투전문가를 확보해 육군을 무적의 전사공동체로 육성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권혁준인턴기자 hj7790@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