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산업  >  자동차

'할인 논란' 아우디 A3, 중고차로 판다

우회 판매로 소비자 불만 최소화



'할인 논란' 아우디 A3, 중고차로 판다

아우디 코리아가 컴팩트 세단 A3의 할인 판매 논란의 해법을 ‘중고차 탈바꿈’으로 찾았다. 40%라는 대대적인 공식 할인 판매가 아닌 인증 중고차 형태로 판매해 소비자 불만을 최소화하겠다는 복안이다.

아우디 코리아는 28일부터 컴팩트 세단인 2018년식 ‘아우디 A3 40 TFSI(사진)’를 ‘아우디 공식 인증 중고차 (AAP)’를 통해 판매한다고 27일 밝혔다. 이번에 판매하는 2018년식 아우디 A3 40 TFSI는 국내 시장에 처음으로 선보이는 A3 세단의 부분변경 모델이다. 대상 물량은 3,000대로 아우디 코리아 파이낸셜이 선 등록한 중고차를 공식 인증중고차판매를 하는 딜러사들이 고객에게 재판매하는 식이다. 구매 형식은 리스, 할부 또는 현금 구매 모두 가능하다.

신차가 아닌 중고차로 A3를 판매하기로 한 것은 기존의 A3 차량 고객의 우려를 최소화하기 위한 결정이라는 게 회사 측 설명이다. 신차가 아닌 중고차는 딜러사들이 구매 형태에 따라 자율적으로 가격을 책정하므로 아우디 코리아 입장에서는 대대적인 할인 판매를 했다는 오명에서 벗어날 수 있다. 동시에 3,000대를 선 판매 후 중고차로 돌림에 따라 저공해차 의무 판매 규제(9.5%)를 비켜갈 수 있다.

공식적으로 신차가 아닌 중고차로 판매한다고 하지만 소비자 불만은 여전하다. 2018년형 A3 신차의 공식 가격은 3,950만원. 아우디 딜러사들은 고객들에게 2,400만~2,600만원의 인증 중고차 판매 가격을 안내하고 있고 이는 당초 예상됐던 할인율인 40%와 유사한 수준이다. 인증중고차를 구매 시 아우디 파이낸셜을 이용해야만 큰 폭의 할인을 제공하는 점도 꼼수라는 지적이 나온다.
/조민규기자 cmk25@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