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산업  >  바이오&ICT

'인공지능(AI)의 힘'… 인텔리전트팩토리 사업 본격화하는 삼성SDS

28일 삼성SDS 잠실캠퍼스서 미디어데이 개최
AI·빅데이터·IoT·클라우드 적용 '넥스플랜트'공개
제조역량에 IT 더해 스마트팩토리 시장 공략



'인공지능(AI)의 힘'… 인텔리전트팩토리 사업 본격화하는 삼성SDS
홍원표 삼성SDS 대표가 28일 삼성SDS 잠실캠퍼스에서 열린 ‘삼성SDS 인텔리전트 팩토리 미디어데이’ 행사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사진제공=삼성SDS

삼성SDS가 인공지능(AI) 기반 플랫폼으로 ‘인텔리전트팩토리’ 사업 강화에 나선다.

삼성SDS는 28일 삼성SDS 잠실캠퍼스에서 미디어데이를 열고 인텔리전트 팩토리 사업전략을 소개했다.

설비 대수가 많게는 수만대에 이르는 제조현장에서는 어떤 설비와 센서가 불량을 일으켰는지 파악하기 쉽지 않다. 최근에는 업체마다 생산설비에 센서를 장착해 데이터를 확보하고 있지만, 장비별로 센서가 최대 1,000여개에 달하고 전체 현장에서 하루에 수십 테라바이트(TB)의 데이터가 모이다 보니 이 데이터를 효과적으로 활용하는 방법에 대한 현장의 요구도 커지고 있다.

삼성SDS의 인텔리전트 팩토리 플랫폼 ‘넥스플랜트’는 AI와 데이터 분석, 사물인터넷(IoT), 클라우드 등 IT 신기술을 적용해 데이터를 분석·예측해주는 공장 자동화 플랫폼이다. 삼성SDS는 그간 쌓아온 제조업종 전문 역량과 IT 기술력을 ‘넥스플랜트’에 모아 제조업 고객사의 △설비 △공정 △검사 △자재 물류 등 4대 핵심영역의 공장 자동화를 지원한다.

넥스플랜트는 설비에 장착된 IoT 센서로 수집된 대용량 빅데이터를 AI 기반 데이터 분석 플랫폼 ‘브라이틱스AI’로 분석해 실시간 이상 감지는 물론 장애 시점을 예측하는 등 설비 가동률을 높였고, 공정(생산과정)을 최적으로 제어해 공정품질을 30% 높였다. 또 AI 기반 검사 예측모델을 적용해 불량 검출률을 극대화하고, 불량유형을 딥러닝으로 학습시켜 불량 분류정확도를 32% 증가시켰다. 여기에 무인 자재운반 기계 등 자재 물류 장치들이 공장 내 하루 평균 수십만Km를 이동하면서 중단 없이 최단 거리로 자율 주행하게 해준다.

스마트팩토리 시장 규모는 지난 2015년 1,200억달러(약 133조원)에서 오는 2020년까지 1,700억달러(약189조원)까지 성장할 것으로 예상된다. 국내 시장 규모는 약 5조원 규모다.

삼성SDS는 시장 확대에 맞춰 인텔리전트 팩토리를 생산 중심에서 공장 전체를 설계 시공하고 운영하는 플랜트 영역으로 확장할 계획이다.

홍원표 삼성SDS 대표는 “엄청난 양의 데이터를 통합 관리하고 AI 기반으로 분석해서 제조 전 과정을 지능화하는 인텔리전트 팩토리는 스마트팩토리보다 진화한 개념”이라며 “30여 년간 쌓아온 제조분야 노하우와 IT 기술력으로 제조 분야 글로벌 디지털트랜스포메이션 리더로 도약하겠다”고 말했다. /양사록기자 sarok@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