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산업  >  생활

안성탕면 35년간 150억개 팔렸다

  • 변수연 기자
  • 2018-08-28 17:23:22
  • 생활
안성탕면 35년간 150억개 팔렸다
농심 ‘안성탕면’./사진제공=농심

농심(004370)의 대표 장수제품 ‘안성탕면’이 올해 출시 35주년을 맞았다. 지난 1983년 9월 시장에 첫 선을 보인 안성탕면은 지난달 기준 누적 판매량이 150억 개를 넘었고 매출 3조 5,000억 원을 기록했다. 국내 라면시장에서 단일 브랜드로 누적 판매량이 150억 개를 넘어선 제품은 1위 신라면(300억 개)과 안성탕면 두 가지뿐이다. 삼양라면은 100억 개가 팔렸다.

이 세 제품 모두 라면시장 1위를 경험한 제품이라는 공통점이 있다. 그 뒤로 짜파게티, 너구리, 진라면, 육개장사발면 순으로 높은 판매량을 보였다.

안성탕면은 1963년 이후 라면시장 정상을 지켜온 삼양라면을 제치고 처음 1위에 오른 제품으로 농심의 시장역전 발판을 마련했다는 평가를 받는다. 농심은 안성탕면의 인기에 힘입어 1985년 3월에 라면 시장 1위에 올랐다.
/변수연기자 dive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