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국제  >  정치·사회

폼페이오, 방북 취소 후 첫 입장 ‘北 비핵화 약속 이행 먼저’

“北 준비되면 대화할 준비” 연기한 방북 재개 의지 피력

  • 손철 기자
  • 2018-08-29 07:35:21
  • 정치·사회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은 지난주 북한 방문을 전격 취소한 이후 28일(현지시간) 처음으로 공식 입장을 밝혔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비핵화 약속을 분명히 이행할 준비가 되면 미국도 대화에 나서겠다는 것이다.

폼페이오 장관은 이날 헤더 나워트 국무부 대변인을 통해 “평양 방문을 ‘연기’한 결정에도 불구하고 미국은 김 위원장이 싱가포르 정상회담 때 트럼프 대통령에게 밝힌 ‘북한을 완전하게 비핵화하겠다’는 약속을 이행할 준비가 돼 있다는 것이 분명해지면 관여(engage)할 준비가 돼 있다”고 말했다.

폼페이오, 방북 취소 후 첫 입장 ‘北 비핵화 약속 이행 먼저’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

폼페이오 장관이 지난 24일 트럼프 대통령의 발표로 방북취소가 공식화된 이후 이에 대해 언급한 것은 나흘 만에 처음이다. 특히 자신의 4차 방북을 취소한 것이 아니라 연기했다고 표현한 것이 눈길을 끌었다.

폼페이오 장관은 이어 “전 세계는 김 위원장이 그 약속을 이행할 필요성에 대해 일치단결해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모든 회원국은 북한이 모든 핵무기와 현존하는 핵 프로그램, 그리고 그 외의 대량파괴무기(WMD)를 포기할 것을 촉구하는 표결을 했다”며 “김 위원장이 합의했듯, 최종적이고 완전하게 검증된 북한의 비핵화(FFVD)는 이 세계의 목표”라고 말했다.

/뉴욕 = 손철 특파원 runiron@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