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문화 · 스포츠  >  스포츠

'월드클래스 매너' 손흥민, 우즈벡 버스 오르고 태극기 줍기까지

  • 정진수 기자
  • 2018-08-29 07:14:13
  • 스포츠
'월드클래스 매너' 손흥민, 우즈벡 버스 오르고 태극기 줍기까지
/사진=연합뉴스

손흥민이 아시안게임 8강전 경기를 끝낸 후 우즈베키스탄 버스에 올라 선수들을 위로해 화제가 되고 있다.

27일 인도네시아 자와바랏주 브카시의 패트리엇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남자 축구 8강 우즈베키스탄(우즈베크)과의 경기에서 한국이 연장 접전 끝에 4-3으로 승리했다.

이날 경기에서 우즈베크의 이크로미온 알리바예프가 경고 누적으로 퇴장당하며 심판에 대한 불만과 함께 다소 험악해진 분위기가 연출되기도 했다. 하지만 손흥민의 대응은 달랐다.

손흥민은 한국 버스가 아닌 우즈베키스탄의 버스에 올라 좋은 대결을 펼친 상대 선수들에게 짧은 인사와 격려를 건넨 뒤 한국팀 버스로 향했다.

또 버스에 내린 뒤 떨어져 있는 태극기를 주워 관계자에게 건넨 모습이 포착돼기도 했다.

앞서 손흥민은 이란전에서도 경기가 끝난 뒤 그라운드에 누워있는 이란 선수에게 다가가 먼저 악수를 청하고 포옹을 하며 격려했다.

/정진수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