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국제  >  정치·사회

매티스 美국방, 연합훈련-비핵화 협상 연계해 압박

“한미훈련 더는 중단 계획 없어...대통령 지시하면 중단”
북미 비핵화 협상 어떻게 진행되느냐 따라 훈련 계획

  • 손철 기자
  • 2018-08-29 07:10:25
  • 정치·사회


제임스 매티스 미국 국방장관은 28일(현지시간) “현재로서는 한미 연합군사훈련을 더는 중단할 계획이 없다”고 말했다.

매티스 장관은 이날 국방부 브리핑에서 “우리는 싱가포르 정상회담에서 나온 선의의 조치로서 가장 큰 몇몇 군사훈련을 중단하는 조치를 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매티스 장관은 ‘북한이 연합훈련 재개를 도발로 간주할 가능성’을 묻는 말에 “우리가 훈련을 (다시) 시작하는 것이 아니다. 우리는 지금까지 훈련을 멈춘 적이 없다”고 강조했다.

매티스 美국방,  연합훈련-비핵화 협상 연계해 압박
제임스 매티스 미국 국방장관

그는 “우리가 훈련을 중단했을 때 가장 큰 몇몇은 중단 됐지만 나머지는 중단하지 않았다”며 “한반도에는 항상 진행 중인 훈련이 있다”고 덧붙였다.

그는 이어 “몇몇 훈련이 중단된 것은 트럼프 대통령의 지시에 따라 선의의 노력으로 이뤄진 것”이라며 “만약 (대통령이) 지시한다면 (중단)하겠지만, 현재로선 더는 중단 계획이 없다”고 말했다.

매티스 장관은 한미 연합훈련이 향후 비핵화 협상 성과와 연계될 가능성도 시사했다. 그는 “(북미)협상이 어떻게 진행되는지 보고 미래를 계산해 보겠다”면서 “협상을 지켜보자”고 말했다. 또 “외교관들이 (협상을) 진전시키도록 하자”면서 “우리는 외교관들을 지원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매티스 장관은 내년에 UFG 훈련이 실시 될 지에 대해서도 “현재로서는 그것에 대한 아무런 결정을 하지 않았다”며 “국무부와 협의할 것”이라고 답했다.

지난 6월 싱가포르에서 열린 북미정상회담 이후 8월 열릴 예정이던 을지프리덤가디언(UFG)에 이어 한미 해병대 연합훈련(KMEP)이 중단된 바 있다.

/뉴욕 = 손철 특파원 runiron@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