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산업  >  기업

현대리바트 '윌리엄스 소노마' 아울렛 1호점 오픈

현대리바트 '윌리엄스 소노마' 아울렛 1호점 오픈

현대리바트가 미국 프리미엄 홈퍼니싱 브랜드인 ‘윌리엄스 소노마(Williams Sonoma, 이하 WSI)’의 ‘복합 아울렛 스토어’ 글로벌 1호점을 선보인다.

현대백화점(069960)그룹의 토털 인테리어 기업 현대리바트는 윌리엄스 소노마(Williams Sonoma)·포터리반 (Pottery Barn)·포터리반 키즈(Pottery Barn Kids)·웨스트엘름(West Elm) 등 윌리엄스 소노마사의 4개 브랜드를 한 곳에 모아 놓은 ‘WSI 아울렛 스토어 김포점’을 현대프리미엄아울렛 김포점에 오픈한다고 30일 밝혔다.

‘WSI 아울렛 스토어 김포점’처럼 윌리엄스 소노마의 4개 브랜드가 한 공간에서 아울렛 매장을 여는 건 이번이 전세계에서도 처음이다. 윌리엄스 소노마는 미국, 캐나다 등 북미 지역에 30여 개의 아울렛 매장을 전개 중인데, 매장 모두가 포터리반, 웨스트엘름 등 개별 브랜드 단위로 운영 중이다. 윌리엄스 소노마는 브랜드 가치 손상을 방지하기 위해 기존까지 아울렛 매장 개설을 최소화하고 최소 1,300㎡(약 300평) 이상의 공간에 단일 브랜드 입점 등 엄격한 출점 기준을 지켜왔다. 현대리바트 관계자는 “미국 본사에서도 한국 홈퍼니싱 시장의 높은 성장성과 대규모 교외형 매장보다는 근거리 쇼핑몰을 선호하고 다양한 브랜드 제품을 비교 구매하는 한국 소비자 성향을 고려해 기존에 시도하지 않았던 새로운 형태의 아울렛 모델을 개발해 선보이게 됐다”고 말했다.

윌리엄스 소노마 본사에서는 WSI 아울렛 스토어 김포점을 ‘글로벌 도심형 아울렛 스토어 모델’로 삼는 방안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WSI 아울렛 스토어 김포점’은 현대프리미엄아울렛 김포점 신관(타워존) 4층에 들어서며, 영업 면적은 430㎡(130평) 이다. 윌리엄스 소노마 4개 브랜드의 가구·주방 용품·유아 용품·생활 소품 등 총 2,000여개 제품을 판매한다. 판매 상품은 지난해 또는 지난 시즌에 판매한 이월 상품으로 할인율은 정상가 대비 20~60% 수준이다. 엄익수 현대리바트 B2C사업부장(상무)는 “윌리엄스 소노마 본사와의 긴밀한 협의를 통해 국내 소비 트렌드에 적합한 새로운 형태의 매장과 상품들을 지속적으로 선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현대리바트는 지난해 2월 미국 프미미엄 홈퍼니싱 기업 ‘윌리엄스 소노마(Williams Sonoma)’사 4개 브랜드의 국내 독점 판매 계약을 체결했으며, WSI 플래그십 스토어 논현점을 비롯해 국내에 14개 매장을 운영 중이다. 주요 브랜드는 프리미엄 키친 홈퍼니싱 브랜드 ‘윌리엄스 소노마(Williams Sonoma)’와 프리미엄 가구 및 생활용품 브랜드 ‘포터리반(Pottery Barn)’, 프리미엄 키즈 가구 및 홈퍼니싱 브랜드 ‘포터리반 키즈(Pottery Barn Kids)’, 뉴욕 스타일의 트렌디 가구 및 생활소품 브랜드 ‘웨스트엘름(West Elm)’ 등이다.

/서민우기자 ingaghi@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