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부동산  >  건설업계

보성산업·한양, 새만금 관광레저단지 개발 본격화

  • 이혜진 기자
  • 2018-08-30 11:20:04
  • 건설업계
보성산업·한양이 새만금 관광레저단지 개발을 본격화한다.

30일 새만금개발청은 새만금내 ‘신시~야미 관광·레저용지’ 사업시행자로 새만금관광레저(주)를 지정했다고 밝혔다. 보성산업(49%), 한양(46%), 로하스리빙(5%)이 출자한 새만금관광레저는 새만금 방조제의 중심부에 위치한 신시~야미용지(193만㎡)에 3,613억 원을 투입해 2027년까지 숙박시설, 관광휴양시설, 운동오락시설, 상업시설 등을 순차적으로 개발할 계획이다.

새만금관광레저는 신시~야미용지를 7개 지구로 특성화해 개발한다. 2023년까지 부지 조성과 더불어 워터프론트 숍(수변 상점), 대관람차, 일루미네이션 파크(조명 공원) 등 대표적인 관광·레저시설을 건설하고 그 외의 시설에 대해서는 국내외 전문기업의 참여를 유도하기 위해 본격적인 투자유치에 나선다.

특히 2023년 8월 개최 예정인 세계잼버리대회에 맞춰 호텔 시설을 조기에 완공할 계획이다. 이철우 새만금개발청장은 “신시~야미 관광·레저용지 개발사업을 통한 관광 활성화 및 일자리 창출이 지역경제에 활력을 불어넣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혜진기자 hasim@sedaily.com

보성산업·한양, 새만금 관광레저단지 개발 본격화

보성산업·한양, 새만금 관광레저단지 개발 본격화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