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산업  >  기업

GC녹십자, 주사형 독감치료제 ‘페라미플루’ 소아에도 접종 가능

연령과 증상, 두 가지 측면 치료옵션 추가…환자 선택권 넓혀

GC녹십자, 주사형 독감치료제 ‘페라미플루’ 소아에도 접종 가능

GC녹십자(006280)는 A형과 B형 독감 바이러스 감염증을 모두 치료하는 주사형 독감치료제 ‘페라미플루’에 대해 2세 이상 소아와 중증이 우려되는 환자 투여에 대한 적응증을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승인받았다고 30일 밝혔다.

페라미플루는 전 세계에서 유일하게 정맥주사용으로 개발된 뉴라미니다아제 억제제로 지금까지는 19세 이상의 성인 독감 환자에게만 사용됐다. 하지만 이번 제품 허가 변경으로 앞으로는 2세 이상 소아의 독감 치료에도 쓰일 수 있게 됐다. 또 독감환자 증상의 경중에 따라 기존 용량의 2배 투여가 가능하다.

페라미플루는 통상 5일에 걸쳐 총 10번 복용해야 하는 경구용 독감 치료제에 비해 15~30분간 1회 투여하는 것만으로 독감을 치료할 수 있다. 장기간 약을 삼키거나 코로 흡입하는 방식의 치료제 복용에 어려움을 겪는 소아·중증 환자에게 좋은 대안이 될 수 있다는 게 회사 측의 설명이다.

회사 측은 “지난해 독감이 유행할 때 품절 직전까지 갔을 정도로 페라미플루의 사용이 늘었다”며 “독감 환자는 특히 19세 미만의 소아·청소년 비중이 높은 만큼 이번 적응증 확대가 더욱 의미있다”고 말했다.

/김경미기자 kmkim@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