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부동산  >  정책·제도

콧대 높아진 서울 집주인…'매도자 우위' 12년 만에 최고

서울 부동산시장 '매도자 우위' 12년 새 최고…"계약 없던 일로" 줄이어

  • 권혁준 기자
  • 2018-08-30 11:06:15
  • 정책·제도

서울, 부동산, 매도자, 계약파기, 매도자 우위 시장

콧대 높아진 서울 집주인…'매도자 우위' 12년 만에 최고
최근 서울 집값이 가파르게 상승하면서 집주인이 부르는 게 값이고 매도자 측 계약파기가 번번이 일어나는 이른바 ‘매도자 우위 시장’의 전형을 보이고 있다./이미지투데이

최근 서울 집값이 가파르게 상승하면서 집주인이 부르는 게 값이고 매도자 측 계약파기가 번번이 일어나는 이른바 ‘매도자 우위 시장’ 현상이 나타나고 있다.

30일 KB국민은행의 주간 주택시장동향 조사결과에 따르면 8월 넷째 주 기준 서울 아파트 매수우위지수는 152.3을 기록해 2006년 11월 첫째 주(157.4) 이후 약 12년 만에 최고를 기록했다. 지역별로는 서울 강북의 매수우위지수가 150.9, 강남은 154.0으로 2008년 집계를 시작한 이래 최고 수치가 나타났다. 전국 매수우위지수는 61.4로 지난해 8월 이후 가장 높았다.

매수우위지수는 부동산중개업체 3,600여 곳을 대상으로 주택 매도자와 매수자 가운데 어느 쪽이 많은지를 확인해 산출하는 지수다. 지수 범위는 0∼200이며 기준점인 100을 웃돌면 매수자가, 밑돌면 매도자가 시장에 상대적으로 많다는 뜻으로 지수가 높을수록 매도자가 원하는 가격에 주택을 팔 수 있는 ‘매도자 우위 시장’이 된다. 서울 부동산시장의 매수우위지수는 2006년 정점을 찍은 뒤 집값 하락론이 대세를 이뤘던 2012년에는 매수우위지수가 한 자릿수로 떨어지기도 했다.

2007년부터 2016년 6월까지는 내리 10년 가까이 기준점인 100을 밑돌았고 2016년과 2017년, 올해까지 2∼4개월씩 간헐적으로 100을 웃돌았다. 7월 마지막 주부터 다시 기준점을 넘겨 불붙기 시작한 서울의 매수우위지수는 한 달 만에 껑충 뛰어올라 150을 넘겼다.
/권혁준인턴기자 hj7790@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