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국제  >  경제·마켓

조만간 ‘FAANG’ 터진다?…美 대형 IT주 공매도 40% 늘어

  • 박민주 기자
  • 2018-08-30 15:58:21
  • 경제·마켓

FAANG, 팡주식, 미국 대형 기술주, 구글, 페이스북, 기술주 공매도

조만간 ‘FAANG’ 터진다?…美 대형 IT주 공매도 40% 늘어
페이스북(왼쪽부터 시계방향), 아마존, 구글, 넷플릭스 로고. /로이터연합뉴스

미국의 대형 정보기술(IT) 주식에 대한 공매도 규모가 1년 만에 40% 넘게 늘어났다. 이른바 ‘FAANG(페이스북·애플·아마존·넷플릭스·구글)’으로 불리는 대형 기술주들의 가격이 올 들어 급상승하면서 하락 베팅의 표적이 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29일(현지시간) 블룸버그통신이 집계한 금융정보회사 S3파트너스 자료에 따르면 페이스북, 애플, 아마존, 넷플릭스, 구글의 모기업 알파벳 등 5개 기술주에 대한 공매도 포지션은 전날 기준 370억달러로(약 41조원)로 1년 전보다 42% 증가했다.

공매도자들은 기업의 주가가 내려갈 것으로 예상해 주식을 빌려서 바로 판다. 이후 하락한 가격에 주식을 매입해 빌렸던 주식을 되갚고 시세차익을 낸다. 올 들어 미국 증시가 잇따라 새 기록을 세우는 가운데 FAANG 그룹이 나스닥 상승분의 48%를 차지하면서 급등하자 하락 베팅도 늘고 있는 것이다.

세계적으로 보면 공매도 규모가 가장 큰 10개 종목에서 IT 기업들은 절반을 넘는다. 중국의 전자상거래업체 알리바바가 1위로, 이 회사에 대한 공매도 포지션은 190억 달러(약 21조 원)에 가깝다.
/박민주기자 parkmj@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