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국제  >  경제·마켓

애플 'AR 글래스' 출시 초읽기?

증강현실 렌즈 개발 스타트업 인수

  • 김창영 기자
  • 2018-08-30 16:45:37
  • 경제·마켓
애플이 증강현실(AR) 안경 렌즈를 개발하는 아코니아 홀로그래픽스를 인수했다고 30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이 보도했다. 이번 인수를 계기로 애플이 AR 안경 등 본격적인 웨어러블 기기 시장에 진출할지에 대해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지난 2012년 설립된 아코니아는 AR 안경용 디스플레이 생산을 주로 하며 200개가 넘는 관련 특허를 보유하고 있다. 콜로라도에 본사를 둔 아코니아는 설립 당시 1,160만달러(약 128억원)의 자금을 모집했다. AR은 현실과 가상의 세계를 겹쳐 보이게 하는 기술로 포켓몬고 열풍 당시 화제가 됐다.

앞서 블룸버그통신은 지난해 애플이 오는 2020년 출시를 목표로 AR 안경을 개발 중이라면서 애플이 아이폰에 이은 차세대 기기로 AR 안경을 모색하고 있다고 보도했지만 애플은 구체적인 답을 피해왔다.

애플은 지난해 9월 배포된 운영체제 ‘iOS 11’에 AR 애플리케이션 기능을 선보였다. 3년 전부터 AR 프로젝트 관련팀을 꾸려온 애플은 미 캘리포니아주 쿠퍼티노와 서니베일 연구실에 수백명의 인력을 배치해 AR 관련 소프트웨어와 하드웨어 개발에 몰두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팀 쿡 애플 최고경영자(CEO)도 “AR은 대단하고 심오한 기술”이라며 AR 개발에 대한 강한 의지를 내비치기도 했다.
/김창영기자 kcy@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