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경제 · 금융  >  금융가

[백브리핑] 금융권 '공대 전성시대'

금감원·산은 등 IT인력 대폭 확충
4차혁명시대 핀테크 활성화 영향

  • 서일범 기자
  • 2018-08-30 17:32:05
  • 금융가
은행권에 ‘공돌이(공대 졸업자를 일컫는 말)’ 전성시대가 머지않았다는 전망이 나오고 있다. 주요 대기업들이 ‘재무통’이나 ‘영업통’ 대신 ‘기술통’을 최고경영자(CEO)로 발탁하는 것처럼 금융권에서도 최근 공대 출신 인재들에 대한 선호현상이 두드러지게 나타나고 있어서다.

올 하반기 금융권 채용시장을 보면 공대 우대가 뚜렷이 드러난다. 금융감독원은 올해 63명의 신입직원을 신규 채용하면서 정보기술(IT) 분야에서 10명을 뽑기로 했다. 경제학(13명) 분야와 비슷한 규모의 채용이다. 최근 IT 분야에 대한 검사 부담이 늘면서 관련 인원을 확충했다는 게 금감원의 설명이다. 금감원 내부에서는 “앞으로는 공대를 가야 취직이 더 쉽겠다”는 말도 나온다.

산업은행도 올해 채용에서 빅데이터·정보통신공학·생명공학 등 기술·IT 분야 구직자를 지난해 8명에서 16명으로 2배 늘렸다. 4차 산업혁명을 이끌 신성장 기업을 발굴하기 위해서는 다양한 분야의 인재가 필요하다는 이동걸 산은 회장의 생각이 반영된 조치다. 올 하반기 은행권에서 가장 많은 600명을 신규 채용하는 국민은행도 신입행원 중 200명을 IT 등 핵심성장 분야 전문인력 채용에 할당했다. 최근 금융과 IT의 경계가 허물어지고 있어 융합형 인재를 집중 발굴한 것이다.

이 때문에 앞으로는 금융회사에서도 공대를 졸업해 해외 경영학석사(MBA)를 취득한 사람이 엘리트 코스를 밟을 것이라는 전망이 벌써부터 제기된다.
/서일범기자 squiz@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