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국제  >  기업

“2020년까지 전기차 생산” 공언한 다이슨, 자동차 설비에 1,676억원 투자

  • 박홍용 기자
  • 2018-08-30 22:38:04
  • 기업

전기차, 다이슨, 자동차 설비

“2020년까지 전기차 생산” 공언한 다이슨, 자동차 설비에 1,676억원 투자
다이슨 모터의 임펠러 /블룸버그

2020년 전기차 생산을 공언한 다이슨이 본격적으로 자동차 관련 설비 투자에 나선다.

30일(현지시간) 영국 공영 BBC 방송 등에 따르면 다이슨은 잉글랜드 남부 윌트셔 지역에 위치한 연구센터에 자동차 테스트 트랙과 연구·개발(R&D) 인력을 위한 시설 등 추가투자를 단행키로 했다고 발표했다.

현재 다이슨은 예전 공군비행장이었던 곳을 매입, 격납고 등을 리모델링한 뒤 연구시설로 활용하고 있다. 400여명의 자동차 관련 인력이 이곳에서 근무 중이다.

우선 다이슨은 이곳에 1억1,600만파운드(1,676억원)를 추가 투자해 오프로드 트랙, 레이싱 서킷, 2,000명의 추가 인력을 위한 설비 등을 지을 계획이다.

진공청소기와 생활가전제품으로 유명한 다이슨의 창업주인 제임스 다이슨은 지난해 직원들에게 보낸 이메일을 통해 오는 2020년부터 전기차를 생산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에 따라 2021년부터 다이슨 전기차가 본격적으로 시장에서 판매될 예정이다.

다만 다이슨은 현재까지 전기차에 대한 구체적인 사항을 공개하지 않고 있다.

BBC 방송은 다이슨의 전기차는 도요타나 폴크스바겐 등 기존 자동차메이커의 전기차보다는 일론 머스크의 테슬라 전기차와 고급차 시장을 두고 경쟁을 벌일 것으로 보인다고 전망했다.

/박홍용기자 prodigy@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