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사회  >  사회일반

'일베 박카스남'은 서초구청 직원? 성인사이트에 올린 원본 글 화제

  • 권준영 기자
  • 2018-08-31 08:37:26
  • 사회일반
'일베 박카스남'은 서초구청 직원? 성인사이트에 올린 원본 글 화제
사진=일간베스트

‘일베 박카스남’ 사건의 최초 유포자는 구청 직원 A씨인 것으로 밝혀져 파문이 일고 있는 가운데 그가 일베에 올라오기 전 성인 사이트오 게재한 원본 글이 주목받고 있다.

지난 28일 충남지방경찰청 사이버수사대는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 혐의로 A씨(46)를 구속해 검찰에 송치했다.

A씨는 지난달 19일 서울 종로구에서 70대로 추정되는 여성 B씨를 만나 성관계를 하는 과정에서 자신의 휴대폰으로 B씨의 나체사진 7장을 촬영한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 이날 음란사이트 2곳에 접속해 B씨의 얼굴과 주요 신체 부위가 그대로 노출된 사진 7장을 B씨의 동의 없이 게시한 혐의도 있다.

경찰 조사에서 A씨는 “음란사이트의 회원 등급을 올려 같은 사이트에 게시된 다른 회원들의 음란물을 보기 위해 사진을 올렸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가운데 A씨가 최초에 올린 원본 글이 관심을 끌고 있다.

공개된 글에는 “X여관 도착 후 서로 옷 벗고 할머니에게... 이거저거 요구해도 다 들어 주시고...”라는 등 성매매를 한 장소부터 성관계에 대한 자세한 묘사들이 담겨 있어 충격을 주고 있다.

한편, 지난달 22일 밤 11시쯤 일베에는 ‘32살 일게이 용돈 아껴서 74살 박카스 할매 먹고 왔다’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노년 여성을 상대로 성매수를 했다는 의미로 추정된다. 글 작성자는 해당 글에 여성의 성기까지 그대로 노출된 나체 사진 4장을 첨부했다.

작성자는 “현타 X나게 온다. 어머니 아버지 못난 아들은 먼저 갈랍니다”라고 글을 마무리 지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일베 게시판 내에서는 ‘일베 박카스남’이 인기 검색어로 등장했고, 다른 온라인 커뮤니티 등에는 글의 원본을 저장한 링크가 퍼지는 등 논란이 확산된 바 있다.

/권준영기자 kjykjy@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