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정치  >  국회·정당·정책

홍영표 “문재인 정부 성공 위해 당이 주도적 역할 해야”

의원 워크숍서 "집권 2년차, 성과 내는 시기…각오 다져야”
“민생경제·적폐청산·한반도 평화 제도적 기반 마련” 당부

  • 장유정 기자
  • 2018-08-31 16:27:11
  • 국회·정당·정책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정부 2년차

홍영표 “문재인 정부 성공 위해 당이 주도적 역할 해야”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31일 충남 예산군 리솜스파캐슬 덕산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2018년 정기국회 대비 워크숍에서 ‘문재인 정부 2년 차, 민주당의 과제’를 주제로 발표하고 있다./연합뉴스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문재인정부의 성공을 위해 당이 중심을 잡고 주도적 역할을 해야 한다”고 밝혔다.

홍 원내대표는 31일 충남 예산의 한 리조트에서 열린 정기국회 대비 의원 워크숍에 참석해 “고위 당정청 회의를 정례화하고 비공개 당정도 활성화하겠다. 일방적으로 청와대나 정부가 발표하는 자리에 당이 들러리를 서는 일은 없도록 하겠다”며 이같이 전했다. 홍 원내대표는 이어 “집권 2년차는 문재인정부가 출범하고 나서 정말 성과를 내야 하는 시기”라며 “국민이 체감할 수 있는 성과를 도출하고 그것을 토대로 안정적으로 국정을 운영하면서 대한민국을 성공으로 이끌어나갈 수 있도록 하는 과제가 저희에게 주어져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또 “이번 정기국회는 집권 2년차의 성패를 가르는 대단히 중요한 정기국회”라며 “국정과제와 개혁 실현을 위해 필요한 입법과 예산을 반드시 처리해야 하고 그 성과에 따라 앞으로 국정 운영이 동력을 얻을 수 있고 정반대의 상황을 맞을 수도 있다. 비상한 각오를 해야 할 때”라고 강조했다. 홍 원내대표는 정기국회 과제로 일자리와 민생경제 챙기기, 적폐청산 및 국가권력 기구 관련 개혁 법안 처리, 한반도 평화체제 구축을 위한 제도적 기반 마련 등 3가지를 제시했다. 홍 원내대표는 “수십 년 간 대기업 수출중심 성장이 가져온 경제구조의 불평등을 반드시 해결하는 정기국회를 만들어야 한다”며 “소득주도성장에 대해 많은 비판이 있지만 과거로 돌아갈 수 없기 때문에 소득주도성장은 흔들림 없이 추진해야 할 핵심 정책이라는 점을 다시 한번 확인한다”고 전했다. 그는 이어 “8월 국회에서 중점을 뒀던 법안은 주로 혁신성장과 관련된 것이었다”며 “정기국회에서 온 힘을 다해서 경제민주화 관련 법안을 반드시 처리해야 한다”고 다짐했다.

홍 원내대표는 “적폐청산의 성과를 이뤘지만 제도적으로 완벽하게 해내진 못했다”며 고위공직자비리수사처 설치법, 국가정보원 개혁법 등의 처리를 강조했다. 아울러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는 우리가 반드시 성공시켜야 할 시대적·역사적·민족사적 과제이며 4·27 판문점선언의 국회 비준은 대단히 상징적인 것”이라며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 문제만은 야당들이 초당적으로 협력할 수 있도록 모색하겠다”고 약속했다.

/장유정인턴기자 wkd1326@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