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서경스타  >  문화

뮤지컬 ‘헤드윅’ 원작자, 존 카메론 미첼 10년 만의 내한

  • 정다훈 기자
  • 2018-08-31 15:32:28
  • 문화
한국 최고의 스테디셀러 뮤지컬 <헤드윅>의 원작자 존 카메론 미첼(John Cameron Mitchell)이 내한한다. 개관 40주년을 맞는 세종문화회관(사장 직무대행 서정협)과 공연제작사 쇼노트는 오는 10월 5일부터 10월 7일까지 3일간 세종문화회관 대극장에서 존 카메론 미첼 콘서트 <디 오리진 오브 러브 투어 인 서울(The Origin of Love Tour In Seoul)>을 개최한다.

존 카메론 미첼은 이미 지난 2007년과 2008년 한국에서 공연된 <헤드윅 콘서트>를 매진시키며 역사적인 무대를 선보였다. 또한, 2014년 미국 브로드웨이 벨라스코 극장에서 개막한 뮤지컬 <헤드윅>에 출연해 오리지널 캐스트로서의 위엄을 자랑했다. 존 카메론 미첼이 참여한 브로드웨이 공연은 프레스 티켓조차 구할 수 없을 만큼 역사적인 흥행 기록을 세우며 관객들에게 큰 사랑을 받았다.


뮤지컬 ‘헤드윅’ 원작자, 존 카메론 미첼 10년 만의 내한

<디 오리진 오브 러브 투어 인 서울(The Origin of Love Tour In Seoul)> 콘서트로 10년 만에 다시 한국을 찾은 존 카메론 미첼은 벌써부터 <헤드윅> 팬들의 마음을 설레게 하고 있다. 시드니 오페라하우스를 비롯한 호주 4개 도시 투어로 첫 선을 보인 이번 콘서트에서 미첼은 탁월한 보컬리스트이자 퍼포밍 아티스트로 활약하는 엠버 마틴(Amber Martin)과 협업하여 한층 더 풍성하고 색다른 무대를 선사한다.

존 카메론 미첼 콘서트 <디 오리진 오브 러브 투어 인 서울(The Origin of Love Tour In Seoul)>의 독특한 구성은 공연을 더욱 특별하게 만든다. 이번 무대는 준비된 노래를 차례로 나열하는 단순한 콘서트 형식이 아닌, 뮤지컬 <헤드윅>의 제작 과정을 한 번에 알 수 있는 ‘스페셜 에디션’ 같은 공연이다. 작품의 모티브가 된 자전적 경험부터 작곡가 스티븐 트래스크(Stephen Trask)와의 우연한 만남, 운명처럼 사랑에 빠진 연인에 관한 추억까지, 존 카메론 미첼이 직접 전하는 뮤지컬 <헤드윅>의 탄생 비화가 강력한 로큰롤 사운드와 함께 공연을 가득 채운다. 관객들은 독창적인 캐릭터 헤드윅, 토미, 한셀 등 뮤지컬 <헤드윅>의 주인공들이 어떻게 생명력을 얻었는지에 대해 깊이 이해하고 공감하며 작품을 즐길 수 있다.

뮤지컬 <헤드윅>의 주옥같은 넘버들로 구성된 셋 리스트는 이번 콘서트의 핵심적인 관람 포인트다. 뮤지컬 <헤드윅> 넘버 중 대중에게 가장 큰 사랑을 받은 곡이자 이번 공연의 타이틀이기도 한 ‘디 오리진 오브 러브(The Origin of Love)’를 시작으로 ‘위키드 리틀 타운(Wicked Little Town)’, ‘슈가 대디(Sugar Daddy)’, ‘위그 인 어 박스(Wig in a Box)’, ‘미드나잇 라디오(Midnight Radio)’ 등 국내 수많은 헤드윅 팬 ‘헤드헤즈’를 열광하게 했던 넘버들이 관객의 귀를 사로잡는다. 또한 존 카메론 미첼의 차기작인 팟캐스트 뮤지컬 <앤썸(Anthem)>의 수록곡, 그의 최근 영화 <하우 투 토크 투 걸스 앳 파티스(How to Talk to Girls at Parties)>의 수록곡 등 국내 팬들에게 처음 선보이는 다양한 곡이 준비되어 있다.

존 카메론 미첼 콘서트가 주목받는 이유는 무엇보다 브로드웨이 원작을 능가하는 세계 최다 공연, 최다 관객 기록을 보유한 뮤지컬 <헤드윅> 한국버전의 폭발적인 인기 때문이다. 한국의 <헤드윅>은 2005년 4월 12일 서울 초연을 시작으로 지금까지 전국 공연 통산 2,150여 회 공연, 누적 공연관람객 수 약 56만 명, 전회, 전석 기립이라는 전무후무한 대한민국 뮤지컬의 신화를 써왔다. 또한, 2018년, 브로드웨이 원작의 라이선스 공연으로서 이례적으로 국내 무대를 넘어 대만 타이중, 타이베이의 투어 공연을 성황리에 치르기도 했다. 한국 <헤드윅>의 저력을 대내외에 보여주는 한편, 한국 뮤지컬의 완성도와 우수성을 널리 알린 것이다.

“서울에서의 엄청난 성공을 목도한 뒤 브로드웨이 프로덕션의 꿈을 꾸기 시작했다.”고 전한 바 있을 만큼 미첼의 한국 <헤드윅>에 대한 관심과 사랑은 깊다. 그는 이번 무대에서 펑크 록, 글램 록, 하드 록, 헤비메탈을 아우르는 파워풀함으로 뮤지컬 <헤드윅>의 원작자이자 오리지널 캐스트, 영화 <헤드윅>의 감독이자 주연 배우로서의 진가를 확실히 보여줄 예정이다.

존 카메론 미첼 콘서트 <디 오리진 오브 러브 투어 인 서울(The Origin of Love Tour In Seoul)>은 9월 5일(수) 오후 2시, 세종문화티켓, 인터파크, 예스24 등 온라인 예매처에서 티켓 판매를 시작한다. 세종문화회관 유료회원 대상 티켓 선오픈은 9월 4일(화)에 진행된다.

/정다훈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