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산업  >  자동차

현대차, SUV 앞세워 인도 공략

소형·중대형 추가 투입



현대차, SUV 앞세워 인도 공략

현대자동차가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신차 투입으로 현지 시장 공략에 박차를 가한다.

1일(현지시간) 인도 자동차업계에 따르면, 현대차는 기존 소형 SUV 크레타, 투싼 외에 두 종의 SUV를 현지에 추가로 출시할 계획이다.

구영기 현대차 인도법인장은 현지 일간 이코노믹타임스에 “크레타의 아래와 위 차급으로 SUV 두 개 차종을 출시할 것”이라고 밝혔다. 크레타 아래 차급은 마이크로 SUV 차종이 될 예정이며, 위 차급은 중대형 모델이다. 이코노믹타임스는 중대형 모델은 내년에 인도 시장에 첫선을 보일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 모델은 지난해 인도 시장에서 단종된 싼타페의 2019년식 모델이 될 가능성이 크다. 현대차는 또 소형 SUV 코나 전기차 출시를 검토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아울러 코드명 ‘AH2’의 해치백 신차도 올해 말 출시 예정이다.

이코노믹타임스는 “현대차는 앞으로 수년 내에 인도에서 6개 차종의 UV(utility vehicle)를 출시할 것”이라고 전했다.

현대차는 오는 2020년까지 총 8개 차종을 인도에 출시하며 10억달러(약 1조1,000억원)을 투자하겠다고 올해 초 밝힌 바 있다.
/조민규기자 cmk25@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