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서경스타  >  TV·방송

‘강남미인‘ 박주미, 임수향에게 “후회하지 않았으면 좋겠어’ 멘토 역할 ”닮고 싶은 어른“

  • 최주리 기자
  • 2018-09-02 10:27:05
  • TV·방송
JTBC ‘내 아이디는 강남미인’의 박주미가 어른미를 드러내 눈길을 끌었다.

이번주 방송된 JTBC ‘내 아이디는 강남미인’(연출 최성범, 극본 최수영)에서 박주미가 차은우와 김지민에게 애틋한 모성애를 드러내는가 하면, 임수향에게 따뜻한 말 한마디를 건네며 고민을 덜어주는 모습으로 안방극장에 훈훈함을 더했다.

‘강남미인‘ 박주미, 임수향에게 “후회하지 않았으면 좋겠어’ 멘토 역할 ”닮고 싶은 어른“

이번주 방송에서 나혜성(박주미 분)은 집을 나와 자신을 찾아온 도경희(김지민 분)를 감싸 안으며 지낼 곳을 마련해주고 직접 아침 식사를 차려주는 등 따뜻하게 맞이했다. 이어, 도경석(차은우 분)이 경찰서에 있다는 연락에 달려가 보호자 역할을 하고 엄마로서 등록금을 주고 싶다는 말을 조심스럽게 전했다.

또한, 좋아하는 사람 때문에 고민이라는 미래(임수향 분)의 말을 진지하게 들어주고 공감하면서 “난 미래가 후회하지 않았으면 좋겠어”라며 진심 어린 조언과 위로를 건넸다. 이렇듯, 헤성은 다시 만난 경석과 경희에게 그동안 하지 못했던 엄마 노릇을 하며 행복을 되찾은 데 이어, 자신을 롤모델로 생각하는 미래에게는 멘토 역할을 하며 다정다감한 면모를 보였다.

방송을 본 시청자들은 “얼굴도 마음도 다 예쁜 박주미, 보면 볼수록 닮고 싶은 어른!”, “경석에게 엄마 노릇 하면서 기뻐하는 혜성을 보니 짠 하면서도 흐뭇하다”, “미래와 멘티, 멘토 관계 너무 부러움! 나도 저런 멘토 갖고 싶다”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한편, 박주미가 어른미로 시선을 사로잡은 JTBC 금토드라마 ‘내 아이디는 강남미인’은 매주 금, 토 밤 11시에 방송된다.

/최주리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