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국제  >  정치·사회

디즈니랜드, 63년만에 금기 깼다..‘스타워즈: 갤럭시스 엣지’ 내 관람객에게 술 판매

  • 최주리 기자
  • 2018-09-02 10:33:19
  • 정치·사회
가족형 테마파크를 지향하며 철저하게 주류 판매를 규제해온 미국 캘리포니아 주 애너하임의 디즈니랜드가 내년부터 술을 판매하기로 했다고 현지신문 오렌지카운티 레지스터가 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디즈니랜드, 63년만에 금기 깼다..‘스타워즈: 갤럭시스 엣지’ 내 관람객에게 술 판매

디즈니랜드 측은 블로그에서 “내년 개장하는 새로운 어트랙션(놀이기구) ‘스타워즈: 갤럭시즈 엣지’ 안에 있는 주점 ‘오가스 칸티나’에서 맥주, 와인, 칵테일을 성인 관람객에게 판매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디즈니랜드 대변인 리즈 제이거는 “‘스타워즈: 갤럭시즈 엣지’는 스토리에 기반해 완전히 새로운 경험을 제공하는 어트랙션이 될 것”이라며 “아울러 알코올, 무알코올 음료를 취향에 따라 고객에게 서비스할 수 있게 됐다”고 설명했다.

주류는 ‘스타워즈: 갤럭시스 엣지’ 안에서만 소비해야 하며, 밖으로 들고 나가 테마파크 내 다른 곳에서는 마실 수 없다.

디즈니랜드는 대주주인 월트 디즈니 가문의 엄격한 주류 금지정책 때문에 그동안 알코올 취급을 금기시해왔다. 디즈니랜드에서 술을 판매하는 것은 63년 만인 것으로 알려졌다.

/최주리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